상단여백
HOME 종합·오피니언 Medi pharm IN 동정
고려대구로병원, '최첨단 디지털 PET-CT' 본격 가동…'병변 판별력 향상' 저선량·촬영 시간 단축최신 핵의학 영상 기술 집약체, 진단 정확성·안전성 향상 기대

고려대구로병원(병원장 한승규)은 2월 22일부터 최첨단 디지털 PET-CT장비 '디스커버리 엠아이(Discovery MI)' 운영에 들어갔다.

PET-CT는 양전자 방출 단층촬영 검사(PET)와 전산화 단층촬영(CT)이 결합한 진단기기이다. 형태적인 영상과 기능적인 영상을 동시에 검사할 수 있기 때문에 암의 조기 진단은 물론 병변과 장기의 미세한 변화를 탐지하는 데에도 효과적이다.

최근 고려대구로병원이 신규 도입한 디지털 PET-CT는 디지털 검출기를 이용해 기존장비보다 검출능력이 크게 향상되어 진단능력이 높아졌다. 뿐만 아니라, 환자가 받는 방사선량과 검사시간을 줄여 안전성과 편의성도 확대시켰다.

또한, 차세대 움직임 보정 기술을 비롯한 최신 영상 구현 기술을 탑재해 보다 정확하고 선명한 영상 획득이 가능하다. 분자영상의 정밀분석 등 여러 분야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열 것으로 전망된다.

고려대구로병원 핵의학과 어재선 교수는 “치매, 암 질환에서 환자 맞춤형 진료와 감염, 심혈관, 뇌질환 등 여러 임상 연구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