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법령·정책 라운지
"국내 바이오헬스 '산업 세계 10위 도약' 패러다임 전환"…민주당 바이오헬스본부, 활동 보고·정책 과제 발표신의료기술평가 시스템 전면개편 "선사용, 후평가"…민주당 바이오헬스본부, 활동 보고·정책 과제 발표
더불어민주당 바이오헬스본부(본부장 윤후덕)는 2월 24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바이오헬스본부 활동보고 및 정책과제 발표회'를 개최했다.

바이오헬스본부는 산업계에서 제안한 핵심과제에 대해 정부와 협의를 하고, ▲세계 10위 안에 드는 기업이 육성될 수 있도록 산업정책으로 패러다임 전환, ▲산업육성 강화 위해 정부 R&D 지원방식 개선, ▲신성장동력 산업에 포함된 분야부터 세제지원 확대 등 성과를 발표했다.

글로벌 경쟁력과 혁신 기술을 기반으로 세계 10위 안에 드는 기업이 육성될 수 있도록 산업정책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한다.

규제국제조화를 통한 시장진출을 촉진하기 위해 시장진입의 장벽으로 10여년간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던 신의료기술평가는 '선사용원칙, 후평가'시스템으로 전면 개편한다.

산업육성 강화를 위해 정부 R&D 지원방식을 개선한다.

산업생태계조성을 위해 벤처기업이나 중소기업들이 필요로 하지만 개별적으로 감당하기 어려운 부문에 대한 투자와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원효과가 직접적으로 나타날 수 있도록 신성장동력 산업에 포함된 분야부터 세제 지원을 확대한다.

이날 발표회에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낙연 당대표, 홍익표 정책위의장, 전혜숙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공동위원장, 김한정 국난극복본부장이 참석했다. 바이오헬스본부에서는 윤후덕 본부장, 허종식 간사, 김정호·민형배·정일영·정태호 의원이 참석했다.

정책 과제 발표회에는 바이오헬스본부와 과제 협의를 해 온 정부 부처 관계자도 함께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김재환 기획재정부 정책조정기획관,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진흥정책관, 박재영 산업통상자원부 제조산업정책관, 김봉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 이세훈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등이다.

이외에도 바이오헬스본부 자문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는 민간전문가 70여 명이 온라인 화상회의를 통해 발표회에 함께했다. 발표회 현장에는 장윤숙 총괄간사가 자문위원단을 대표해 참석했다. 바이오헬스본부는 바이오의약품, 의료기기, 의료데이터, 건강기능식품, K-뷰티 등 5개 분야 민간전문가 자문위원단을 구성하고 있다.

바이오헬스본부는 2020년 10월 더불어민주당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국난극복본부에 설립돼, 대한민국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발전을 위한 정책 아젠다 발굴을 위해 민간전문가와 함께 논의해왔다. 이날 정책 과제 발표회는 그동안 활동 내용과 추진 성과를 발표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