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기획 영문뉴스
한국얀센, '악텔리온 코리아 합병' 완료 '통합 법인 4월 1일 출범'…'희귀 난치성 질환인 폐동맥 고혈압 치료 개선' 주력한국얀센, '악텔리온 코리아 합병' 완료…통합 법인 4월 1일 출범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존슨앤드존슨의 제약 부문인 얀센은 한국얀센과 악텔리온 코리아와의 합병 작업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한국얀센은 1일부터 옵서미트정, 업트라비정, 트라클리어정, 자베스카캡슐과 같은 모든 악텔리온 제품의 국내 시판 허가권자가 된다.

이로써 폐동맥 고혈압(PAH)은 심혈관과 신진대사, 면역, 전염병 및 백신, 신경 과학, 종양학과 같은 한국얀센의 기존 주요 5대 질환군에 이어 6번째 주요 질환군으로 추가된다.

제니 정 한국얀센의 대표이사는 “이 이정표를 완성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한국에서 폐동맥 고혈압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을 위한 혁신적인 솔루션을 함께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재 국내에 드러나지 않은 폐동맥 고혈압 환자수는 최대 6,000명으로 추정된다. 환자들의 3년 생존율이 54.3%에 불과한데, 이는 진단 또는 치료가 지연된 결과이다.

제니 정 대표이사는 “양사의 합병으로 환자의 삶의 질 향상과 건강한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더욱 강력한 팀이 형성됐다”며 “무엇보다 생명을 위협하는 치명적 질환을 장기적으로 관리 가능한 질환으로 바꾸는데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연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