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오피니언 Medi pharm IN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부정맥센터 국내 최초 '심방세동 전극도자절제술' 5천례 돌파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부정맥센터가 지난 6월 심방세동 전극도자절제술 5천례를 돌파했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원장 박종훈)은 지난 7월 23일 오후 4시에 의과대학 최덕경 강의실에서 ‘국내 최초 심방세동 전극도자절제술 5천례 기념식’을 가졌다.

이날 기념식에는 김영훈 고려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과 박종훈 안암병원장, 손호성 진료부원장, 정태경 경영관리실장, 추영수 간호부장 등 주요 보직자와 박성미 순환기내과장, 유철웅 심혈관센터장, 최종일 교수, 심재민 교수, 김윤기 교수를 비롯한 순환기내과 의료진들이 참석했다. 또한 해외 각국의 의료진들이 온라인으로 참석해 축하와 기념의 시간을 가졌다.

우리나라 최초, 최다 심방세동 시술의 경험을 가지고 있는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부정맥센터는 1998년 국내 최초로 심방세동 전극도자절제술을 성공한 이후, 국내 최다 시술을 시행하고 있으며 세계최고수준의 역량을 펼치고 있다.

특히, 다른 병원에서 실패하거나 재발한 고난도의 빈맥성 부정맥에 대해 최고의 의료진과 최첨단 시스템을 통해 완치율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은 지난 7월 23일 심방세동 전극도자절제술 5천례 기념식을 가졌다.

부정맥치료의 세계적 명의로 널리 알려진 김영훈, 최종일, 심재민, 김윤기 교수를 중심으로 이뤄지는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의 심방세동 전극도자절제술은 이미 국내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정평이 나있다.

시술건수뿐 아니라 세계 최고수준의 완치율 등 탁월한 치료성적을 거두고 있으며, 지금까지 5천례 이상의 시술이 진행되는 동안, 생명과 직결된 장기인 심장을 다루는 시술임에도 시술 중 사망자가 단 한명도 없을 정도로 정밀하고 안전한 시술을 펼치고 있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부정맥센터는 3차원 영상을 통한 최소절제, 심내막‧심외막 혼합법, 알코올주입법 등 지속적인 신 치료법의 개발 및 선도적인 도입을 통해 국내 심방세동 치료를 주도해 왔으며, 심장MRI검사, 수면다원검사 등 다각도의 노력을 더해 재발률을 낮추고 완치율을 높이는 등 심방세동과 부정맥 환자에서 최상의 치료를 이끌어 왔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