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harmacy Council Daily Pharmacy
여름 모기보다 독한 '가을 모기' 비오킬로 예방하세요

선선한 초가을 날씨가 이어지는 요즘, 때늦은 모기의 출현으로 놀란 이들이 많다. ‘여름 불청객’ 모기가 가을에 모습을 보이기 시작한 이유는 ‘짧은 장마’와 ‘폭염’을 꼽을 수 있다. 장마가 짧아 모기가 알을 낳기 좋은 물웅덩이가 없어진데다, 연일 30도를 넘는 기온에 수명이 줄어든 것이다.

27도 정도의 온도에서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는 모기에게는 폭염이 지난 9월부터가 전성기라고 할 수 있다. 또한, 가을 모기는 산란을 위해 더 왕성하게 움직이며 피를 섭취하는 양상을 보인다.

모기는 흡혈을 하며 여러 병균과 바이러스를 옮기는 것이 가장 큰 문제다. 지난 8월 말 올해 첫 말라리아 감염 모기가 발견됐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일본뇌염을 유발하는 작은빨간집모기는 서늘한 날씨에 번식이 가장 활발해 주의가 필요하다.

모기 매개 질환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다.

동성제약(대표이사 이양구)이 출시한 ‘동성 비오킬’은 분사 후 4주 동안 살충효과가 지속되어 가을 모기 예방 및 퇴치 효과를 한 번에 기대할 수 있다.

또한, 수 차례 실험과 임상을 거쳐 모기는 물론 야생 진드기, 파리, 좀벌레, 벼룩 등의 퇴치 효과 또한 입증 받았다. 특히, 지카 바이러스를 유발하는 이집트 숲모기에 대해서도 구제효과에 대한 임상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여름 모기보다 독한 '가을 모기' 비오킬로 예방하세요(동성제약 제공).

동성제약 관계자는 “비오킬은 뿌린 후 4주 동안 살충 효과가 지속되어 단순 기피제보다 강력한 해결책이 될 수 있다”며 “모기가 들어올 수 있는 창문이나 문 주위에 비오킬을 뿌려 가을 모기를 미리 예방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동성제약은 가을 모기가 급증하는 9월 한 달 간 비오킬 광고 캠페인을 진행한다. 모기와 같이 우리일상 속에서 알게 모르게 함께 하고 있는 해충의 모습을 코믹하게 영상에 담았다.

비오킬 광고 영상은 테헤란로, 분당수서 고속화도로, 도산공원 사거리 등에 대형 옥외 광고로 노출된다. 또한, 메가박스 극장 광고 및 소노 호텔&리조트 내 전광판 광고 등을 진행해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갈 계획이다.

편집국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