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harmacy Council Daily Pharmacy
휴온스메디케어, '공간멸균기 휴엔 IVH ER' 소방안전박람회서 주목

국산 공간멸균기 휴엔 IVH ER이 국제소방안전박람회서 참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휴온스메디케어(대표 이상만)는 지난 24일부터 26일까지 대구 EXCO(엑스코)에서 열린 국제소방안전박람회에 국내 소독 및 멸균 분야 대표 기업으로 참가, 자체 개발한 공간멸균기 휴엔 IVH ER을 선보였다고 30일 밝혔다.

휴엔 IVH ER은 멸균 분야의 최신 기술인 ‘공간 멸균’ 기술을 휴온스메디케어가 독자 기술로 구현, 상용화에 성공한 국산 공간멸균기다.

박람회 현장에서 휴온스메디케어는 실제 구급차량에 휴엔 IVH ER을 설치, 멸균 처리 과정을 시연해 주목을 이끌었으며, 소방 관계자들로부터 멸균 우수성뿐 아니라 컴팩트한 사이즈와 빠른 멸균 처리 시간 등에 호평을 받았다.

특히 코로나19 등 감염병 위중증 환자 이송 후에는 구급차량 소독이 필수적인데 매번 2~3시간 이상을 구급대원이 직접 구급차량 내부를 닦는 방식으로 소독을 하고 있어 차량 운행 효율이 떨어지고 있는 현 상황에서 전자동시스템 공간멸균기 휴엔 IVH ER은 30분 내외로 멸균 처리 시간이 짧고 효과적 멸균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공감대를 불러일으켰다.

휴엔 IVH ER은 사이즈가 작아 구급차, 음압차량 내부 등 좁은 공간에서도 설치와 사용이 용이하고, 2~3시간 소요되던 기존의 닦는 방식의 멸균에 비해 멸균 처리 시간이 30분 내외로 짧아 감염병 환자 이송 등 현장에서 신속하게 사용할 수 있다.

휴온스메디케어 소방안전박람회 참가 성료.

휴엔 IVH ER만의 에어쿠션 기술은 과산화수소멸균제를 미립자화한 후, 열풍 증발로 멸균제를 퍼뜨려 손에 닿지 않는 공간 곳곳과 공기 중 각종 바이러스(사스, 메르스, 코로나 바이러스, 결핵균 등) 뿐 아니라 MRSA, 박테리아 포자까지 사멸시키고, 멸균 후에는 물과 산소로 멸균제가 분해돼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휴온스메디케어 관계자는 “박람회 현장에서 소방 관계자들과 멸균의 중요성과 필요성, 환자 이송 현장에서 구급대원들이 멸균을 위해 쏟는 시간과 노력, 고충이 크다는 것을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부스에 방문한 대다수의 구급대원들이 휴엔 IVH ER이 현장에 도입되길 희망했다. 휴온스메디케어도 휴엔 IVH ER이 더 많은 구급차량에 도입돼 환자 이송과 방역 현장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휴엔IVH ER은 한국 KC인증, 유럽 CE인증, 러시아 EAC 인증을 획득하는 등 세계적으로 그 기술력과 품질력을 인정 받고 있으며, 중국 허가도 앞두고 있다.

편집국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