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 학회·학술
대한골대사학회, 여야 대선공약 內 '대한민국 노인 골절 예방' 촉구 위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실 방문…2025 초고령사회 맞이할 다음 정부 핵심 과제는 '골다공증 골절 예방'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강기윤 국민의힘 간사와 면담서 '대국민 골다공증 질환 인식 개선·치료 환경 개선 과제 담은 정책 제안서' 전달

대한골대사학회(회장 강무일∙이사장 김덕윤)는 지난 12월 1일 김덕윤 이사장 등 학회 임원진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강기윤 국민의힘 간사와 면담을 갖고 '대한민국 골절 예방 2025 로드맵: 초고령사회 골다공증 골절 극복을 위한 치료 환경 개선과제 및 통합적 정책 제언'을 제목으로 한 정책 제안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사진 참조>

대한골대사학회가 골다공증 골절 예방을 위한 이 정책제안서를 국회에 전달한 것은 지난 11월 25일 김민석 보건복지위원장에 이어 두 번째다.

이 제안서 전달은 본격적으로 시작된 대선 레이스에서 정당별 공약 수립과 발표가 이어지는 가운데, 여야를 아우르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과 간사 위원에게 정책제안서를 전달하고 골다공증 환자를 위한 정책 과제들을 강조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이날 면담에서는 특히 정책제안서에 담긴 3대 개선과제 중 가장 시급하다고 보이는 골다공증 조기 진단과 치료를 위한 ‘골다공증 질환 인식 개선 사업’의 필요성과 골다공증 약제의 투여기간을 제한하는 급여 기준 개선을 통한 ‘골다공증 첨단 약제의 지속치료 보장’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오갔다.

이 당면과제들은 국회에서도 큰 공감을 얻고 있는데, 실제로 올해 10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보건복지부를 대상으로 골다공증 지속치료 보장을 위한 급여기준 개선이 촉구됐고, 강기윤 의원실의 질의를 통해 건강보험공단 및 질병청에는 골다공증 인식 개선을 위한 홍보사업 시급성 역시 재차 강조됐다. 최근에는 2022년도 보건복지부 예산안에 대한 예비심사에서 ‘골다공증 질환 인식개선 및 관리교육 시범사업’을 위한 예산 5억 원에 대한 증액 의견이 수용된 바 있다.

지난 12월 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강기윤 간사실에서 대한골대사학회의 정책제안서 전달식이 진행됐다. 왼쪽부터 대한골대사학회 김덕윤 이사장,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강기윤 국민의힘 간사, 대한골대사학회 이영균 총무이사.

김덕윤 이사장은 이날 면담에서 “지난 10월 국정감사 당시 강기윤 간사를 포함한 국민의힘 여러 위원들께서 골다공증 인식 개선사업은 물론, 첨단약제의 골다공증 지속치료 급여보장 필요성에 공감하고 질의해주신 덕분에 골다공증 정책 과제 해결의 단초가 열리기 시작했다”면서 “2025년 초고령사회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는 지금, 항상 어르신 건강 정책에 앞장서 온 국민의힘과 복지위 소속 위원들이 골다공증 정책 수립과 당면과제 해결에 큰 역할을 해주실 것으로 기대하며 학회에서도 지속적으로 골다공증 환자들을 위한 정책 수립을 위해 학회 차원의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강기윤 의원(국민의힘, 경남 창원시성산구)은 “인구 고령화 추세에 따라 골다공증은 특정계층에 국한된 질병이 아니라 국민 다수가 환자가 될 수 있는 질병인데 반해 골다공증 골절 질환은 그 심각성에 비해 너무 알려지지 않은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강 의원은 “건강한 노년을 보장하는 것은 국가의 책무이고 건보재정 건전성 측면에서도 골다공증 골절은 사전에 예방∙관리하면 재정 절감 효과가 있다. 보건복지위원회 국민의힘 간사로서 향후 골다공증에 대한 대국민 인식 개선을 위한 홍보사업과 질환관리 교육을 확대하는 등 당 차원에서 차기 정부가 골다공증 환자를 위한 역할을 강화할 수 있도록 국회에서도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번에 전달된 정책제안서는 대한골대사학회가 지난 6월 제33차 춘계학술대회ž제9차 Seoul Symposium on Bone Health에서 개최한 ‘보험-정책세션’에서 골다공증 치료 전문가들과 함께 여야 양당 국회의원실, 보건복지부 보험약제과, 의학전문기자가 함께했던 정책 토론 결과의 연장선상에서 개발됐다.

대한골대사학회는 골다공증 질환 연구와 회원 간 교류를 통해 의학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한 학술연구단체로, 1989년 출범한 이래 골다공증 치료 및 연구 분야에서 높은 전문성과 정통성을 인정받고 있다.

이와 같은 학술연구활동은 물론, 또한 우리나라 골다공증 치료 환경 개선을 위해 다각적인 정책 제언 활동과 대국민 골다공증 인식 개선을 위한 ‘골(骨)든타임 사수’ 질환 캠페인, 각종 건강강좌 등의 질환 교육 활동을 활발히 수행하고 있다.

이상연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