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오피니언 병원
서울시醫, 대한일반과의사회와 '사무실 임대관련 상호업무협조 협약식' 체결…'비용 절감 위한 유관단체 사무실 공유 사용 임대 사업' 추진'비용 절감 위한 유관단체 사무실 공유 사용 임대 사업' 추진

서울특별시의사회(회장 박명하)와 대한일반과의사회(이사장 좌훈정)은 지난 12월 12일 오후 5시 서울시의사회관 1층 회의실에서 '사무실 임대관련 상호업무협조 협약식'을 개최했다.

서울시의사회는 대한일반과의사회 회원 및 임․직원의 편익을 도모하기 위하여 회관 내 사무실 일부 공간을 유관단체가 공유해 사용하도록 함으로써 실질적으로 임대료가 할인되는 효과가 있도록 진행했다.

또한, 대한일반과의사회에서 총회 및 이사회 등 각종 회의 시 서울시의사회관내 회의실 및 강당 등의 부대시설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대한일반과의사회에서는 서울특별시의사회가 회원들의 권익을 위해 향후 지속적으로 노력할 수 있도록 상호 협조하기로 했으며, 소속 회원들이 회원의 의무를 다할 수 있도록 의사회비 납부 등을 적극 권장하기로 했다.

서울특별시의사회 박명하 회장은 12일 열린 대한일반과의사회와 “임대관련 상호업무협조 협약식”에서 “회관 내 공실이 장기간 이어지다 보니 어떻게 하면 공실을 해결할 수 있을까 고민해 왔다”며 “경영 상황이 열악한 의사회나 학회의 경우 서울시의사회 사무국처럼 매일 출근해야 하는 시스템이 아니라는 점에 착안해 1개의 공간에 3개의 의사회 및 학회가 들어올 수 있는 방안을 도출했다”고 말했다.

서울시醫, 대한일반과의사회와 '사무실 임대관련 상호업무협조 협약식' 체결.

박명하 회장은 “일반과의사회가 첫 번째 입주자가 됐는데,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시의사회와 일반과의사회가 무궁무진한 발전을 해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의사회는 의료계의 어려운 곳을 도와주며 여러 단체들과 함께 하고 있다”며 “의사회 공실은 남아 있으니 사무실이 필요한 전문과의사회는 언제든지 환영한다”고 했다.

대한일반과의사회 좌훈정 이사장은 “좋은 기회를 마련해준 박명하 회장에게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좌훈정 이사장은 “대한개원의협의회도 현재 사무실이 없어 의협에 사무공간을 빌린 상황”이라며 “대개협의 사무공간이 마련돼 있으면 산하 24개 의사회 중 사무실이 없는 의사회의 경우 같은 공간에서 일을 하면 좋은데, 그렇지 못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열악한 상황에 서울시의사회가 파격적인 임대조건으로 사무실을 제공해 줘 감사하다”며 “일반과의사회를 시작으로 다른 의사회도 사무실을 갖출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