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오피니언 병원
"장시간 진료 대기·복잡한 동선, 프로세스 마이닝으로 개선 가능"…이미연 한림대성심병원 교수, '프로세스 마이닝 워크샵' 초청 강연이미연 한림대성심병원 교수, '프로세스 마이닝 워크샵' 초청 강연

한림대학교성심병원 이미연 방사선종양학과 교수(커맨드센터장)가 최근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프로세스 마이닝 워크숍에서 ‘병원은 왜 프로세스 마이닝을 필요로 하는가’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프로세스 마이닝 워크숍은 포항공과대학교, 전자거래학회 주관으로 21일 열린 국내 최대규모 워크숍이다. 세계적인 석학이자 프로세스 마이닝 창시자인 윌 반 데르 알스트 RWTH 아헨 대학(Aachen University) 교수 등 국내외 전문가가 워크숍에 참석해 학계 및 산업계 동향과 핵심 기술을 공유하고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미연 교수는 워크숍에서 ▲병원의 모든 업무 흐름을 분석하고 이를 재설계·최적화하는 BPR(Business Process Reengineering) 시스템 ▲입·퇴원 및 검사 대기를 혁신적으로 줄이는 AI 프로그램 개발 등 적절한 의료 서비스 데이터 구축과 프로세스 마이닝을 활용한 분석이 실제 의료 현장에서 어떻게 혁신을 가져왔는지 적용사례를 소개했다.

특히, 대형 병원에서 환자들이 느끼는 불편사항인 장시간 대기, 복잡한 동선, 진료·검사 소요시간의 불확실성 등을 의료인력·공간·장비를 최적화함으로써 환자 경험을 개선하고 중증환자를 제때 치료할 수 있도록 했던 사례들은 큰 호응을 얻었다.

이미연 한림대성심병원 교수.

프로세스 마이닝(Process mining)은 웹서비스부터 모바일앱, 내부 전사적자원관리(ERP) 등에 이르기까지 기업이나 의료기관이 구축한 각종 시스템 로그들을 분석해 프로세스 개선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솔루션이다.

이미연 교수는 “한림대성심병원은 프로세스 마이닝을 활용해 진료 프로세스를 꾸준하게 개선하는 국내 유일한 의료기관이다”면서 “디지털 스마트병원 분야에서 국내를 넘어 세계를 선도하는 의료기관이 될 수 있도록 연구를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림대학교성심병원은 2019년 12월 커맨드센터를 설립하고 ‘진료 상황 실시간 예측 AI 모델’을 개발해 진료에 적용하고 있다. 이 AI 모델은 ▲중환자 의료지원 최적화 ▲병상 배정 최적화 ▲병동 케이스 매니저(Case Manager) 프로그램을 갖추고 있어 응급상황, 병상부족, 장시간 환자 대기 등 의료진이 시시각각 변화하는 병원 상황에 유연하게 대처하고 환자분들이 최고 수준의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돕는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