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보령, '친환경 경영' 행보…'혈액투석액 용기로 업사이클링' 추진화장품 용기 등 공산품으로 재탄생...연간 1,416톤 플라스틱 절감효과 기대

보령(구 보령제약, 대표 장두현)이 혈액투석액 용기의 업사이클링(upcycling)을 위해 재활용 전문 업체인 ‘글로벌인프라텍(대표 이병락)’과 지난 10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보령의 혈액투석액 '헤모시스' PE(폴리에틸렌) 용기는 글로벌인프라텍을 통해 무상으로 회수되고, 글로벌인프라텍의 나노파티클 기술, 항균·항바이러스·항곰팡이 기술이 적용된 재활용 과정을 거쳐 화장품 용기 등으로 재탄생하게 된다.

그동안 혈액투석액 PE용기는 병원에서 사용된 후 대부분 재활용 되지 않고 일반폐기물로 버려져왔다. 또한, 병원에서는 자체적으로 회수 업체를 선정해 위탁 폐기를 진행해왔다.

이러한 상황에서 보령은 위탁 폐기의 번거로움과 환경오염에 대한 부담을 줄이는 한편, 재활용률을 더욱 높이기 위해 투석 기업으로서는 국내 최초로 혈액투석액 용기 무상 수거 및 업사이클링을 추진하게 됐다.

보령-글로벌인프라텍 보령 헤모시스 용기 Upcycling 협약식. (왼쪽부터 글로벌인프라텍 이병락 대표, 보령 장두현 대표).

헤모시스는 현재 약 385개의 병원에서 월 21만 통 가량 사용되고 있다. 회수된 PE용기는 업사이클링 제품으로 100% 자원순환 되기 때문에, 현재 사용량 전체가 회수 될시 월 118톤, 연간 1,416톤의 플라스틱 절감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길순 보령 Renal(신장) 본부장은 “재활용을 통해 플라스틱 폐기물을 줄이고, ESG 경영 차원에서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수도권, 부산, 전남권 병원을 시작으로 향후 전국 단위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플라스틱 폐기물 처리로 인한 환경오염을 줄여나가는데 적극 역할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보령은 국내 유일의 신장전문회사로, 복막투석액을 비롯해 혈액투석기기, 신장성 약물에 이르기까지 콩팥병 치료에 필요한 제품과 서비스를 종합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현재는 투석 사업 분야에서 사회공헌의 사명감과 함께, 연구개발과 제품 경쟁력 강화를 통한 매출 증대로 사업적 성과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