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 학회·학술
대한종양내과학회, '미션·비전2032·핵심가치 선포식' 성료…"암 치료와 연구 통해 환자와 사회 돌본다"대한종양내과학회 제20차 정기심포지움·총회, '종양학과 다학제 관련 내용 23개 세션 53개 발표' 진행

대한종양내과학회(KSMO, Korean Society of Medical Oncology)는 롯데호텔서울(소공동)에서 개최된 제20차 정기심포지움 및 총회에서 미션/비전2032/핵심가치를 선포식을 진행했다.

대한종양내과학회 제20차 정기심포지움 및 총회는 종양학과 다학제 관련 내용의 23개 세션 53개 발표가 진행됐으며, 종양학, 다학제 의료 관련 의사,간호사,연구간호사,약사,코디네이터 등 약 600여명의 전문가가 현장과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대한종양내과학회, '미션·비전2032·핵심가치 선포식' 성료(대한종양내과학회 제공),

이날 선포식을 진행한 대한종양내과학회 김동완 기획위원장(서울대학교 종양내과 교수)은 ‘암 치료와 연구를 통해 환자와 사회를 돌본다’라는 미션, 2032년까지 ‘암 치료와 연구의 세계적 선도 학회’를 이루고자 하는 비전과 함께 ‘최고, 협력, 혁신, 신뢰’라는 4가지 핵심가치와 6가지 전략목표(교육시스템 개발, 임상시험 및 중개연구, 다학제진료 주도, 대국민 홍보, 보건의료 정책개발, 국제학회 협력)를 발표했다.

대한종양내과학회 김태원 8대 이사장(서울아산병원 암병원장)은 “학회원분들의 적극적인 노력 덕분에 대한종양내과학회가 15년이라는 짧은 시간에 암 치료의 대표적인 전문 학술 단체로 자리 매김을 했다”는 감사인사와 함께 “다만, 현 시점에서 한 단계 더 발전하기 위해서는 학회의 분명한 미션과 비전이 필요하다”며 이번 선포식의 의미를 설명했다.

이어 “오늘 발표하는 미션/비전은 기획위원회 위원, 전임 학회 임원, 학회의 미래를 책임질 젊은 회원들의 의견을 받아서 수립한 것”이라며 “디딤돌 삼아서 본 학회가 종양학을 선도하는 세계적인 학회로 도약할 수 있도록 회원 여러분의 참여와 응원을 부탁한다”고 학회의 뜻을 밝혔다.

한편, 대한종양내과학회는 20일자로 9대 이사징직에 세브란스병원 종양내과 안중배 교수를 선임한 것을 비롯, 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임호영 교수를 회장직에, 인천성모병원 혈액종양내과 변재호 교수를 부회장직으로 새롭게 선출했다. 대한종양내과학회 회장 및 부회장 임기는 1년, 이사장 임기는 2년이다.

대한종양내과학회는 종양내과학을 대표하는 학회로, 암 치료 및 관련된 다양한 지식을 증진하고 발전시키며, 종양학 및 관련분야 전문가들의 교류와 협력을 지원하는 것을 목적으로 2005년 11월 26일 창립됐다.

이상연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