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한국릴리, '버제니오 급여 2주년 기념 유방암 환자 응원 캠페인' 진행…'전이성 유방암 등 모든 유방암 환자 건강한 일상 회복' 응원버제니오 급여 2주년, '동아시아 환자서 일관된 효과 및 높은 전체 생존율' 보여

한국릴리(대표: 알베르토 리바)는 2일 자사의 호르몬 수용체 양성(HR+) 및 사람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 음성(HER2-) 진행성 및 전이성 유방암 치료제 버제니오(성분명: 아베마시클립)의 급여 2주년을 기념해 임직원과 함께 유방암 환자의 건강한 삶을 응원하는 사내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진행성 및 전이성 유방암에 대한 한국릴리 임직원들의 이해도를 높이고 모든 유방암 환자와 가족들의 치료 여정과 건강한 일상으로의 회복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임직원들은 응원 메시지의 각 글자가 적힌 보드를 들고 촬영한 사진을 모아 국내 유방암 환자 및 가족의 치료 과정을 지지하고 소중한 일상을 응원하는 의미가 담긴 포토 타일을 완성했다.

전이성 유방암은 암 세포가 혈류와 림프관을 따라 유방 이외의 뇌, 폐, 간, 뼈 등 인체 핵심 장기로 전이되어 완치가 어려운 진행성 질환이다. 진행 병기로는 4기에 해당되는데, 재발은 초기 치료 이후 언제든지 나타날 수 있고 낮은 병기에 비해 상대적으로 생존율이 큰 폭으로 떨어져 환자들의 심리적 부담이 높다.

버제니오는 세포 분열과 증식에 관여하는 CDK 4&6 단백질을 선별적으로 억제하는 기전으로 유방암 세포의 노화와 사멸을 유도한다. 2019년 HR+/HER2- 진행성 또는 전이성 유방암이 있는 폐경 후 여성 환자의 일차 내분비 기반 요법으로서 아로마타제 억제제와의 병용요법 및 내분비요법 후 폐경여부와 관계없이 질병이 진행된 환자의 풀베스트란트와의 병용요법으로 허가되어 2020년 6월 급여 등재됐다. 버제니오는 매일 2회 식사 여부와 관계 없이 복용하는 경구제로, 별도 휴약기를 두지 않고 연속 복용이 가능하다.

버제니오는 임상을 통해 전이성 유방암의 주요 치료 목표인 생존기간 연장을 입증하며 환자들의 삶의 질 제고에 기여하고 있다. MONARCH-2 연구에서 버제니오와 풀베스트란트를 병용할 경우 OS(전체생존기간) 중앙값은 폐경 상태 관계없이 46.7개월로 나타나, 풀베스트란트 단독요법의 OS 중앙값 37.3개월 대비 9.4개월 유의미한 연장을 보였다(HR 0.757; 95% CI, 0.606-0.945; P=0.01).

한국릴리가 2일 버제니오 급여 2주년을 기념해 유방암 환자 응원 사내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또한, 항암화학요법 실시까지 걸리는 시간(TTC; Time to chemotherapy) 및 항암화학요법 없이 생존한 기간(CFS; Chemotherapy-free survival) 중앙값도 버제니오와 풀베스트란트 병용 시 풀베스트란트 단독요법 대비 모두 유의하게 개선됐다[TTC (50.2개월 vs. 22.1개월. HR, 0.625; 95% CI, 0.501-0.779; P<0.001), CFS(25.5개월 vs 18.2개월. HR, 0.638; 95% CI, 0.527-0.773; P<0.001)]

한국릴리 알베르토 리바 대표는 “버제니오의 급여 등재 2주년을 맞아 진행한 이번 캠페인은 전 임직원과 함께 전이성 유방암에 대한 이해도와 인식을 높이고 환자와 가족들의 오랜 치료 여정을 응원하는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한국릴리는 앞으로도 유방암 환자들의 소중한 일상과 건강한 삶으로의 회복을 돕기 위해 치료 접근성 향상 및 치료 환경 개선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의약팀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약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