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한국로슈진단·한국로슈, '어린이 위한 걷기대회' 개최…'원 로슈(One Roche) 칠드런스 워크·저탄구지 캠페인 공동 진행' 국내외 소외아동들 건강과 교육 지원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 희망 전달'국내외 소외아동들 건강과 교육 지원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 희망' 전달

한국로슈진단(대표이사 킷 탕)과 한국로슈(대표이사 닉 호리지)는 6월 16일 아프리카 어린이의 날을 맞이해 14일 석촌호수에서 ‘어린이를 위한 걷기 대회(칠드런스 워크; Children’s Walk)’를 오프라인으로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2003년부터 로슈그룹은 유니세프가 지정한 ‘아프리카 어린이의 날(Day of the African Child, 6월 16일)’을 기념해 매년 전세계에서 ‘어린이를 위한 걷기 대회’를 진행해오고 있다.

한국에서는 진단사업 부문인 한국로슈진단과 제약사업 부문인 한국로슈가 '원 로슈(One Roche)'의 이름으로, 2005년부터 매년 공동으로 아프리카와 국내 소외 아동을 지원하기 위해 ‘어린이를 위한 걷기 대회(칠드런스 워크; Children’s Walk)’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작년, 60개국 138개 지역에서 26,000명의 로슈그룹 임직원들이 참여했으며, 현재까지 약 271억 8,000만 원(2,100만 스위스 프랑)가량의 기금을 마련했다. 이 기금으로 전세계 어린이들의 건강과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해 지속가능한 미래 실현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양사는 비대면으로 저탄구지(탄소는 낮추고, 지구는 구하고) 캠페인을 동시에 진행한다. 6월 15일부터 6월 30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저탄구지 캠페인은 ▲자동차 대신 대중교통 이용하기 ▲엘리베이터보다 계단 이용하기 등 ‘걷기’를 통해 탄소배출 저감에 기여하고, 인증 사진을 원 로슈 공동 소셜 플랫폼에 게시하면, 양 사 임직원이 서로를 격려하고 응원하며 환경보호를 실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캠페인은 ESG 실천에 대한 양 사 임직원 간의 공통의 인식을 공유하고 탄소 중립 실현에 동참함으로써 책임감 있는 기업 시민으로서 노력을 더하기 위해 시행됐다.

한국로슈진단과 한국로슈 임직원들이 14일 ‘어린이를 위한 걷기 대회(칠드런스 워크)’를 진행했다.

뿐만 아니라 로슈그룹은 전 세계적으로 중요한 아젠다로 주목받고 있는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 ‘탄소발자국’ 등 환경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을 줄여야 한다는 데 깊이 공감하며, 이에 따라 2000년대 초반부터 저탄소 미래 실현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최근에는 2029년까지 탄소 배출을 줄이고,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반으로 줄인다는 미래 10년 계획 (10-year ambition)을 발표한 바 있다.

한국로슈진단 킷 탕 대표이사는 “지난 2년간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비대면으로 진행했던 걷기대회를 올해부터는 모두가 함께 모여 걸을 수 있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며 “앞으로도 원 로슈로 국내외 소외계층을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동시에 환경 영향력을 줄이는 탄소저감 활동 등을 실천하며 지속가능한 기업으로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로슈 닉 호리지 대표이사는 “양 사는 그동안 원 로슈의 이름으로 지난 18년간 한국에서 로슈그룹의 대표적인 임직원 주도 기부행사인 칠드런스 워크를 진행하며 소외계층 어린이를 지원해왔다. 특히 올해는 어린이에 대한 직접적인 지원을 넘어, 다음 세대를 위한 환경보호까지 캠페인의 외연을 확장한만큼 더 큰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대한 헌신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로슈진단과 한국로슈는 2020년 집중 호우로 극심한 피해를 입은 수재민들을 돕기 위한 공동 성금(2천만원)과 2021년 코로나19로 인해 안전과 생계의 이중고를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위한 공동 성금(1억원)을 기부했다.

또한, 올해 경북·강원 지역 산불 피해 복구 지원을 위한 공동 성금 2천만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하는 등 원 로슈(One Roche)의 이름으로 사회적 책임을 함께 실천해오고 있다.

이상연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