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안철수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장,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사노피 글로벌 주요 인사' 면담…'사노피 한국 백신 산업에 대한 관심 계기'로 안 위원장과 만남 성사'한국 정부 중장기적 K-백신 허브 구축 계획 집중 논의 및 한국 백신 산업 발전 위한 양측 협력 의지' 확인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사노피는 본사 백신사업부의 주요 인사들이 방한해 안철수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국민의힘 의원)과 24일 면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1시간 가량 사노피에서 백신 R&D 부문을 총괄하고 있는 장 프랑소와 투싼 수석 부회장을 비롯하여 파스칼 로빈 사노피 백신사업부 한국법인 대표와 조인식 전무 등 사노피 관계자 3명과 만나 글로벌 백신 R&D 트렌드 및 한국 백신 산업 성장을 위한 여러 주제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면담에서는 윤석열 정부의 주요 국정과제 중 하나인 한국 글로벌 백신 허브 구축을 위한 백신업계와 한국 정부의 협력에 대해 논의가 이루어졌다.

특히, 사노피의 선구적인 기술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혁신적 백신 개발 시스템에 대한 논의와 R&D협력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또한,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모든 감염질환 예방의 중요성에 서로 공감하며, 중장기적으로 한국의 보건안보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도 나눴다.

사노피는 30년 이상 한국의 국가예방접종사업(NIP) 발전에 기여해온 글로벌 백신 전문 기업이다. 사노피는 자사의 혼합 백신 헥사심(Hexaxim), 펜탁심(Pentaxim), 테트락심(Tetraxim)을 통해 한국의 영유아 10명 중 9명의 예방 접종을 지원하고 있으며, 청소년 및 성인을 위한 부스터 백신 ‘아다셀(Adacel)’의 주요 공급원이기도 하다.

또한, 박씨그리프테트라(Vaxigrip Tetra) 및 보령제약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인플루엔자 백신 공급에 20% 이상 기여하고 있다. 글로벌 파트너십으로는 SK바이오사이언스와 차세대 PCV(폐렴구균 결합백신) 백신을 공동 개발 중에 있다.

“안철수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장,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사노피 글로벌 주요 인사 면담”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사노피는 본사 백신사업부의 주요 인사들이 방한하여 안철수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과24일 면담을 가졌다고 밝혔다.(왼쪽부터) 사노피 백신 R&D 부문 총괄 장 프랑소와 투싼(Jean-François Toussaint) 수석 부회장, 안철수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

안철수 위원장(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은 “최근 코로나19 팬데믹 등으로 혁신적인 백신 개발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우리 정부도 미래 감염병 예방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나아가 한국의 K-글로벌 백신 허브 도약을 위해 국가단위의 지원과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며 “새로운 감염병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정부, 민간, 국제교류 3 주체가 바이러스 조기발견(얼리디텍션 시스템), 방역시스템 구축, 손실보상 정책, 백신 및 치료제 개발 등 분야에 대한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장 프랑소와 투싼(Jean-François Toussaint) 수석 부회장(사노피 백신 R&D 부문 총괄)은 “사노피는 한국 백신 산업의 잠재력과 가치를 높게 평가하고 있으며, 한국 정부가 추진 중인 ‘글로벌 백신 허브’ 육성 정책에도 큰 관심과 기대를 갖고 있다. 안철수 위원장과의 이번 면담은 K-백신 허브에 대한 한국 정부의 강력한 비전을 이해하는데 주요한 동력이 되었다. 향후 사노피가 보유한 다양한 혁신적인 플랫폼을 바탕으로 한 R&D역량과 한국의 우수한 잠재력이 만나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노피 본사의 주요 인사들은 안 위원장과의 면담을 시작으로 주요 보건당국과 만나 한국백신 산업 발전과 성장을 위해 논의하는 만남을 진행했다.

한편, 사노피는 100년 이상의 오랜 백신 개발 역사를 가진 글로벌 백신 전문 기업으로, 백신의 가치 실현과 확산에 우선순위를 두고 예방 가능한 질병으로부터 누구도 고통 받거나 사망하는 일이 없도록 혁신적인 백신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매년 10억 도즈 이상, 5억명에 달하는 인구에게 예방접종 혜택을 제공하고 있으며, 약 20여 가지의 감염성 질환을 예방하는 폭넓은 백신을 생산∙공급하고 있다. 지난 40여년간 국내 제약사 및 주요단체, 보건당국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한국 사회의 감염병 예방에 기여해오고 있으며, 국내 주요 필수 예방백신 공급원으로서 한국의 공공보건 파트너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

이상연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