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영문뉴스
모더나코리아 "모더나 mRNA 기술과 엔데믹 시대 전략" 소개…모더나, 'mRNA 플랫폼 경쟁력·오픈 이노베이션 설명하는 자리' 마련모더나, 'mRNA 플랫폼 경쟁력·오픈 이노베이션 설명하는 자리' 마련

mRNA치료제 및 백신 분야 선도 바이오테크 기업 모더나는 19일 오전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해 ‘모더나 mRNA 기술과 엔데믹 시대의 전략’을 소개했다. <사진 참조>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선 폴 버튼 모더나 글로벌 최고의학책임자는 ‘모더나 mRNA 플랫폼 기술의 우수성’이라는 주제로 모더나의 mRNA 기술을 소개하는 한편 현재 모더나는 후보물질을 개발하기 위해 6개 주요 연구 분야에서 46개의 연구 개발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모더나가 백신 개발에 있어서 호흡기 바이러스, 잠복 바이러스(latent virus), 말라리아, 지카 등 WHO가 지정한 주요 위험 바이러스 예방 백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폴 버튼 최고의학책임자는 “우리는 모더나의 mRNA 기술이 다양한 질환 영역에서 환자의 삶을 개선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진 새로운 종류의 의약품을 만드는데 사용될 수 있다고 믿는다”며 “mRNA 기술의 잠재적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 3월부터 우리의 전임상(preclinical) 단계 제조역량과 R&D 전문성을 외부의 글로벌 파트너에게 오픈하는 ‘mRNA Access’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우리는 협력이 인류의 건강을 위협하는 심각한 공중보건문제를 해결하는 데 필수적인 요소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서 ‘엔데믹을 넘어서는 모더나의 전략’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한 프란체스카 세디아 모더나 글로벌 의학부 수석부사장은 팬데믹 하에서 신속하게 COVID-19 백신을 개발할 수 있었던 배경으로 mRNA 기술연구에 대한 모더나의 과감한 투자를 들었다. 이렇게 개발한 모더나의 COVID-19 백신은 한국의 백신 공급에 중요한 한 축으로 자리잡고 있다.

모더나 기자간담회.

세디아 수석부사장은 기존의 COVID-19 백신 개발에 이어 현재 모더나는 다양한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에 대응하는 혁신적 백신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모더나는 현재 출몰했거나 앞으로 등장할 가능성이 높은 특정한 변이 바이러스를 타깃으로 하는 2가 백신을 개발 중이다. 2가 백신은 개발 당시 포함되지 않은 변이 바이러스를 포함한 여러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폭넓은 예방 효과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예방효과도 더 오래 지속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세디아 수석부사장은 COVID-19이외에도 모더나는 COVID-19와 독감,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인 RSV 등을 한 번에 예방할 수 있는 범호흡기질환백신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모더나 기자간담회. mRNA치료제 및 백신 분야 선도 바이오테크 기업 모더나는 19일 오전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해 ‘모더나 mRNA 기술과 엔데믹 시대의 전략’을 소개했다.

손지영 모더나코리아 대표는 “최근 BA.5와 같은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로 인해 코로나 감염이 재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다가올 가을과 겨울을 대비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모더나는 추가적인 바이러스 확산과 팬데믹으로의 발전을 막는데 기여하고, 향후 발생할 우려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의약팀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약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