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모더나, 국제백신연구소(IVI)와 '백신 연구개발 MOU' 체결…'백신 연구개발 협력 및 교류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모더나·국제백신연구소(IVI), '백신 연구개발 협력 및 교류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

mRNA치료제 및 백신 분야 선도 바이오테크 기업 모더나는 비영리 백신개발 국제기구 국제백신연구소(IVI)와 백신 연구개발 협력 및 교류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20일에 체결했다고 오늘 밝혔다.

폴 버튼(Paul Burton) 모더나 최고의학책임자(CMO)는 “감염병예방 목적의 mRNA 백신을 개발하기 위해 국제백신연구소와의 백신 연구개발 파트너십을 구축하게 된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며 “지난 3월 모더나는 세계 공중보건 포트폴리오 확대계획을 발표하며, 2025년까지 세계 공중보건을 위협하는 주요 바이러스에 대처하는 15개의 백신 프로그램을 임상시험에 포함시키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목표를 달성하는 데 있어 협력은 필수 요소”라고 말했다.

제롬 김(Jerome Kim)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은 ”IVI는 공동 연구개발 및 질병 부담이 높은 전염병에 대한 백신 개발을 가속화하기 위한 이번 모더나와의 협약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모더나-국제백신연구소(IVI) 백신 연구개발 MOU.

또한 그는 “IVI는 혁신적 백신 기술을 적극 활용해 필요한 백신을 개발하고, 이를 통해 세계 공중보건 개선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모더나와 같은 첨단 기술을 보유한 바이오테크 회사와 긴밀히 협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폴 버튼(Paul Burton) 모더나 최고의학책임자(CMO)와 제롬 김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은 서울에 있는 국제백신연구소 본부에서 향후 협력 가능한 분야에 대한 논의를 마친 후 MOU를 체결했다.

국제백신연구소는 빈곤과 연관된 전염병을 예방하는 데 우선 순위를 두고 세계 최초 저가 경구용 콜레라 백신과 차세대 장티푸스 백신을 개발했다. 국제백신연구소가 우선순위를 두고 있는 질병에는 치쿤구니야, 이질균 감염, 살모넬라, 주혈흡충증, A군 연쇄상구균, E형 간염, HPV(인유두종바이러스) 및 코로나19 바이러스 등의 감염병과, 항생제 내성과 같은 글로벌 보건 문제가 포함된다.

이상연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