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 제약
루카스바이오, '제16회 상반기 대한민국 우수특허 대상' 수상…'바이러스 항원 특이적 T세포 유도 및 증식방법' 우수특허 선정기존 세포치료제 단점 극복, 대량생산으로 많은 환자에 혜택 돌아가게 할 것

세포치료제 전문기업 루카스바이오(대표이사 조석구)는 한국일보사가 주최하고 한국특허정보원이 후원하는 ‘2022 제16회 상반기 대한민국 우수특허 생명공학/화학 분야 대상’에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루카스바이오는 면역세포치료제와 줄기세포치료제를 포함한 2개의 메가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번에 수상하게 된 특허는 ‘바이러스 항원 특이적인 T세포의 유도 및 증식방법’이다. 해당 기술은 국내를 비롯한 주요3개국(한국, 미국, 일본) 특허등록을 완료해 원천기술 확보 및 세포치료제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기술력으로 인정받았다.

루카스바이오는 하나의 파이프라인 또는 하나의 질환에 의존하지 않고 바이러스 감염 질환, 암, 염증 질환 등 다양한 난치성질환을 대상으로 다품목의 세포치료제 파이프라인을 구축하고 있다.

회사는 특히 '고비용' '맞춤형' '장기간 생산' 등 기존 세포치료제의 단점을 극복하면서 대중화를 이루기 위해 제조공정을 간소화하고 ‘저비용’ ‘기성품(off-the-shelf)’ ‘고효율’ 세포치료제로 개발해 전문의약품 승인을 받아 제품화하는 것을 가장 큰 목표로 삼고 있다.

그중 ‘면역세포치료제(LB-DTK)’ 플랫폼은 말초혈액에 소량으로 존재하는 항원 특이적인 세포독성 T세포(cytotoxic T lymphocyte; CTL)를 증폭시키는 동시에 자연살해세포(Natural Killer cell; NK)의 기능이 부여된 이중활성 T살해 세포(Dual Targeting Killer cell)치료제를 생산하는 기술이다. 이를 토대로 국내 최초로 다중 항원 바이러스(CMV, EBV, BK 바이러스)특이적 세포 치료제(LB-DTK-MV)를 개발 중이며, 연내 임상시험 신청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루카스바이오는 다양한 코로나19 변이를 치료할 수 있는 범용 기억 T세포치료제 ‘LB-DTK-COV19’를 개발해 학계에 보고했으며 올해 초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임상시험 승인을 신청한 상태다.

LB-DTK-COV19는 코로나바이러스 스파이크(Spike) 항원뿐만 아니라 변이가 적은 뉴클레오캡시드(Nucleocapsid)와 멤브레인(Membrane) 항원을 포함하여 삼중으로 표적하도록 교육되어 변이(델타, 오미크론, 켄타우로스)에도 효과적이다.

회사는 LB-DTK-COV19가 오미크론 하위변이(BA.5)를 인식하는 항원결정기(T세포가 바이러스를 식별하게 해주는 항원의 특정한 부위)를 분석한 결과 스파이크 단백질에서의 항원결정기는 72~86% 뉴클레오캡시드 90~93%, 멤브레인 96%가 보존됐다고 밝혔다.

LB-DTK-COV19는 코로나19로부터 스스로 회복할 수 없는 환자들에게 중요한 치료법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백신 또는 치료제가 부재한 Disease X의 항원 결정기만 알 수 있으면 어떤 바이러스 질환이라도 즉각적으로 치료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루카스바이오 조석구 대표는 “최근 세포치료제들이 기존 미충족 수요가 있었던 많은 난치병들을 치료하고 있지만 대량생산이 가능해야 실질적으로 많은 환자들을 구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많은 환자들을 구할 수 있는 치료제 연구 개발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