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
사노피, 2022 헥사심 '심(xim)쿵 아기모델 선발대회' 진행…최종 6명 아기모델 선발, '전국 6대 지역 대표하는 헥사심 브랜드 모델'로 활동 예정최종 6명 아기모델 선발, '전국 6대 지역 대표하는 헥사심 브랜드 모델'로 활동 예정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사노피의 한국법인(대표 파스칼 로빈, Pascal Robin, 이하 사노피)의 영유아 6가 DTaP 혼합백신 ‘헥사심프리필드시린지주(Hexaxim, 이하 헥사심)’가 2022 헥사심 ‘심(xim)쿵 아기모델 선발대회’를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2022 헥사심 ‘심(xim)쿵 아기모델 선발대회’는 헥사심의 심(xim)과 아기를 만난 부모의 설레는 마음을 뜻하는 심(心)의 의미를 담아 기획됐으며, 지난해 국내 유일의 6가 DTaP 혼합백신인 헥사심으로 이벤트를 진행해 올해 2회차를 맞이한다. 지난해에는 모집 2주 동안 총 2,360명의 응모자수를 기록했고, 홈페이지 내 총 126,983개의 ‘좋아요’수가 집계되는 등 부모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사노피는 이번 이벤트를 통해 6가지 감염질환을 예방하는 헥사심의 특징을 담아 전국 6대 지역(서울/경기, 강원, 경상, 충청, 전라, 제주)을 대표하는 아기모델 6명을 선발한다. 최종 선발된 아기들은 각 지역을 대표하는 헥사심 공식 리플릿 모델로 활동하게 된다.

2022 헥사심 ‘심(xim)쿵 아기모델 선발대회’는 2022년 8월 8일부터 8월 21일까지 약 2주 간 진행되며, 12개월 미만의 아기를 둔 부모나 보호자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헥사심 홈페이지 내 해당 이벤트 페이지에서 사랑스러운 아기의 ‘심쿵’한 모습을 담은 인생 컷 1매를 등록하면 된다.

응모한 사진은 헥사심 이벤트 페이지에 공개되며, 네티즌들의 ‘좋아요’ 수와 내부 심사를 통해 최종적으로 6명이 선발될 예정이다. 또한,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에 이벤트 참여 인증 사진과 함께 특정 해시태그를 공유한 게시물의 링크를 기재하면 가산점이 부여된다. 최종 선발 결과는 2022년 8월 31일 헥사심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될 예정이다.

파스칼 로빈(Pascal Robin) 대표(사노피 백신사업부 한국법인)는 “심(xim)쿵 아기모델 선발대회는 올해로 5년차를 맞이한 사노피의 영유아 DTaP 혼합백신 브랜드인 AcXim(악심) 포트폴리오의 시그니처 프로그램이다. 지난해에는 6가 혼합백신인 헥사심이 국내에 소개되어 ‘헥사심 심쿵 아기모델 선발대회’라는 이름으로 행사를 진행했고, 많은 부모들의 성원을 받은 덕에 올해로 2회 행사를 맞이 하게 됐다”며 “이번 이벤트가 아기와 부모에게 소소하지만 값진 추억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사노피는 4가 혼합백신(테트락심), 5가 혼합백신(펜탁심), 6가 혼합백신(헥사심)을 국내에 순차적으로 소개해 지난 10년간 국내에 보다 진보된 백신을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며 “사노피는 앞으로도 한국의 국가필수예방접종 사업의 파트너로서, 영아 감염질환 예방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사노피의 헥사심은 국내 최초의 6가 DTaP혼합백신으로 영아 기초접종에 해당하는 6가지 감염질환인 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B형간염, 폴리오(소아마비) 및 b형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Hib)에 의해 발생하는 침습성 질환을 예방한다.

헥사심은 생후 0개월에 B형간염 백신을 접종한 생후 2개월 이상 영아를 대상으로 2, 4, 6개월에 총 3회 접종한다. 기초 예방 접종시 개별 백신 접종 대비 접종 횟수를 최대 8회 감소시켜 접종 편의를 높이고, 복잡한 스케줄로 인한 백신의 접종 지연과 누락을 줄여 적기 접종을 도와준다. 헥사심은 국내뿐만 아닌 글로벌 임상연구를 통해 6가지 감염질환에 해당하는 모든 항원에서 면역원성 및 안전성 프로파일을 확인했다.

6가 DTaP 혼합백신은 미국, 유럽, 캐나다, 호주 등 40여개국에서 필수예방접종백신으로 도입되어 있고, 헥사심은 2014년 세계보건기구의 사전적격심사자격을 취득한 유일한 6가 DTaP 혼합백신이다. 국내에서 헥사심은 전국 주요 종합병원 및 병·의원에서 유료로 접종할 수 있다.

이상연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