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동성제약, 연세 의료원과 '광역학 치료(PDT) 연구센터' 출범…오랜 세월 공들인 '광역학(PDT)' 치료, 연세 의료원과 손잡고 적극적 연구 추진오랜 세월 공들인 '광역학(PDT)' 치료, 연세 의료원과 손잡고 적극적 연구 추진

동성제약(대표 이양구)은 19일 연세 의료원 내 위치한 에비슨 의생명 연구센터(ABMRC)에서 ‘연세의료원-동성제약 광역학치료(PDT) 연구센터’ 현판식을 개최했다.

현판식에는 이양구 동성제약 대표 외 주요 동성제약 임원들과 연세 의료원 이은직 연세대 의과대학장을 비롯해 해당 연구에 중심이 되는 김형일 외과학교실 교수 등이 참석해 광역학(PDT, Photodynamic Therapy) 연구를 성공시켜 나가기로 했다.

이날 현판식은 연세 의료원 정재호 바이오클러스터 추진단장의 참석자 소개를 시작으로 개회사(김경식 외과학교실 주임교수)와 격려사(이은직 의과대학장), 연구 경과 보고(김형일 교수)에 이어 이양구 동성제약 대표이사의 축사로 이어졌다. 이후 참석자 전체가 함께한 현판 제막식 후 간담회로 마무리됐다.

연세 의료원 측은 "생명에 대한 가치 실현을 위해 난치 질환 치료에 더욱 힘쓰고 있다"며 "광역학 치료 연구 성과를 얻기 위해 노력하겠다. 추후 송도 세브란스 개원 후에는 연구 규모를 더욱 확대하고 센터를 확장 시킬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한다"고 전했다.

동성제약, 연세 의료원과 광역학 치료(PDT) 연구센터' 출범.

해당 연구를 맡은 김형일 연세암병원 위장관외과 교수는 ‘포기의 영역에서 치료의 영역으로 편입시킬 수 있는 희망적인 기회가 광역학(PDT) 치료’라고 전해 이번 연구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한편, 동성제약은 오랜 기간 광역학(PDT) 연구에 집중해 왔다.

최근에는 ‘다중 표적 복막암 형광 진단’ 특허 취득을 비롯해 광역학 진단 및 치료 시스템 구축 하는 등 더욱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으며, 현재 자체 개발한 광과민제 ‘포노젠(DSP 1944)’의 제2상 임상시험 승인을 식약처로부터 기다리고 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