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의료계 대표 문학상 '한미수필문학상' 대상에 최세훈 교수…'법으로 막을 수 없는 것' 출품해 대상 수상, 수필가로도 등단우수상 3명·장려상 10명 등에 대한 시상식도 함께 열려

의료계 대표 문학상으로 자리잡은 ‘제21회 한미수필문학상’ 시상식이 지난 22일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 본사 2층 파크홀에서 개최됐다.

한미약품은 이날 ‘법으로 막을 수 없는 것’을 출품한 서울아산병원 흉부외과 최세훈 교수에게 대상을 수여하는 등 총 14명의 의사 수필가에게 상패와 총상금 5500만원을 전달했다.

한미수필문학상은 환자와 의사 사이 신뢰 회복을 목적으로 한미약품과 ‘청년의사’ 신문이 2001년 제정한 의료계 대표 문학상으로, 대상 수상자는 ‘한국산문’을 통해 정식 수필 작가로 등단하게 된다. 이 상 심사는 한국문단을 대표하는 서정시의 대가 정호승 시인과 소설가 한창훈, 문학평론가 홍기돈 교수(가톨릭대 국어국문학과)가 맡았다.

이번 문학상 공모에는 의료인들이 긴박한 의료 현장에서 환자 및 주변 동료들과 함께 경험한 다양한 이야기들을 수필로 풀어낸 121편의 작품이 응모돼 8.6: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심사위원단은 이 중 20편을 결선에 올리고 최종적으로 대상 1편, 우수상 3편, 장려상 10편을 선정했다.

심사위원단은 "결선에 오른 20편 모두 한미수필문학상 대상을 받을만한 충분한 자격을 갖춘 작품들로, 상처와 고통의 현장에서 발휘된 의사들의 투철한 사명감과 따뜻한 인간애가 담겨 심사자들에게 감동을 줬다”며 “영혼이 고양되는 느낌을 선사해 준 모든 응모자들께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22일 한미약품 본사에서 열린 제21회 한미수필문학상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상패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미래아이산부인과 허지만, 화순전남대병원 외과 이수영, 함께하는내과 박성광, 서울아산병원 흉부외과 최세훈, 신제일병원 박관석, 유소아청소년과 유인철, 대전 중앙신체검사소 정신건강의학과 병역판정전담 이진환 수상자, (뒷줄 왼쪽부터) 한국산문 박서영 회장, 한국산문 정진희 고문, 한국여자의사회 백현욱 회장, 한미약품 우종수 사장, 정호승 심사위원장, 청년의사 이왕준 발행인, 청년의사 양경철 대표, 한미약품 박중현 전무.

한미약품 우종수 대표이사는 “21년간 이어진 한미수필문학상은 의료계 대표 문학상이자 의료인들의 수필가 등단 무대로 확고히 자리잡았다”며 “한미수필문학상이 치열한 의료현장을 헤쳐가고 있는 의료인들의 삶과 고충, 애환을 깊이 담아낼 수 있는 소중한 문학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후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제21회 한미수필문학상 수상작들(수상자 이름 가나다순)이다. 수상작들은 ‘청년의사’ 신문 홈페이지에서 ‘한미수필문학상’을 입력해 검색하면 찾을 수 있다.

[대상]

<법으로 막을 수 없는 것> 최세훈 서울아산병원 흉부외과

[우수상]

<벼랑 끝에 서서> 박관석 신제일병원

<합력하여 선을 이루는 기억, 뇌사자 장기기증> 박성광 함께하는내과

<철을 깎는 파도> 이진환 대전 중앙신체검사소 정신건강의학과 병역판정전담

[장려상]

<불확실성 견디기> 김준기 마음과마음 정신건강의학과의원

<사망진단서> 문윤수 을지대학교병원 외과

<언제든, 어디에서든> 우샛별 동탄연세소아청소년과

<심장이 뛴다> 유새빛 마리본산부인과

<국경 없는 마을> 유인철 유소아청소년과

<엄마의 눈물> 이수영 화순전남대병원 외과

<한 뼘의 벽을 사이에 두고> 이한준 국립공주병원 정신과(전공의)

<거북이의 눈물> 채명석 부산OK의원

<회색, 그 모호한 경계에 대하여> 한언철 동남권 원자력의학원 외과

<운명의 무게, 430g> 허지만 미래아이산부인과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