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오피니언 사람과 사람 인사
한림대강남성심병원 노용균 교수, 대한노인병학회·한국장기요양학회 회장 선임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병원장 이영구) 가정의학과 노용균 교수<사진>는 2023년 1월부터 대한노인병학회와 한국장기요양학회 회장으로 선임됐다. 임기는 각각 1년과 2년이다.

대한노인병학회는 1968년 창립된 학회로 노인성 질환의 예방과 진단, 치료를 통해 노인의 기능 장애 예방, 건강증진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우리나라 대표 노인의학 학술단체이다. 노용균 교수는 대한노인병학회 2023년 회장으로 선임되면서 노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우리나라에서 노인의학, 노인환자 진료 시스템, 의료·요양·돌봄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중추적 역할을 할 계획이다.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 가정의학과 노용균 교수.

노용균 교수가 6대 회장으로 선임된 한국장기요양학회는 치매, 뇌졸중 등 노인성 만성질환에 의해 발생한 기능장애가 있는 장기요양 대상 노인에게 적절한 의료, 간호 요양, 복지서비스를 제공해 노년기 삶의 질을 높일 수 방안을 연구하는 학술단체로 2013년 창립됐다.

한국장기요양학회는 노인을 케어하는 사회복지, 보건, 의료, 간호, 재활 등 다학제적 접근을 지향하는 여러 전문가들이 활동 중이다.

노용균 회장은 임기 중 장기요양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지속적, 통합적이고 서비스 대상자인 노인이 주체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장기요양 체계를 만들어갈 계획이다.

노용균 회장은 "대한노인병학회와 한국장기요양학회 두 학회의 회장으로 선임되어 매우 영광“이라며 “한국 사회가 초고령 사회로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만큼 두 학회가 노인의 건강한 삶과 행복을 위한 다양한 체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이끌어가겠다”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노용균 교수는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 가정의학과에 재직하며 노인의학, 대사증후군, 수면장애, 스트레스 관리 등을 전문분야로 진료 및 연구하고 있다. 또한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 진료부원장, 한국장기요양학회 부회장, 한국의료커뮤니케이션학회 회장, 보건복지부 장기요양재심사위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요양병원 적정성평가위원 등을 역임하고 다양한 대내외활동을 펼치고 있다.

편집국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