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오피니언 사람과 사람 동정
한림대동탄성심병원, 파킨슨병 수술 권위자 김영수 교수 초빙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병원장 이성호)은 이번달 파킨슨병 등 뇌신경질환 수술의 권위자인 신경외과 김영수 교수<사진>를 초빙했다.

파킨슨병과 같은 퇴행성 신경질환 등은 MRI 검사에는 이상이 없지만 떨림, 행동느림, 근경직 등 이상운동증상을 보이며 초기 약물치료는 가능하나 증상 악화 시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김영수 교수는 파킨슨병, 이긴장증, 본태성진전증, 뇌전증 치료에 효과적인 뇌심부자극술(Deep Brain Stimulation, 이하 DBS)을 30년 가까이 시행했다.

특히 국내 최초로 DBS 전용 의료로봇 ‘카이메로’를 개발했다. 이를 통해 정확성이 중요한 뇌수술에서 오차를 1mm 이내로 줄이는 데 기여했다. 대한의료로봇학회를 설립하고 의료로봇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2014년 대통령상을 수여하기도 했다.

김영수 교수.

외상 혹은 수술 후 신경손상에 의한 마비와 동반돼 극심한 통증을 유발하며 약물치료가 어려운 질환인 난치성 통증 치료에서도 독보적인 치료법을 보유하고 있다.

신경파괴술인 척수후각소작술과 비침습적 치료인 척수자극술, 척수강내약물주입술 등을 국내에서 가장 많이 시행했다.

이외에도 방사선수술 분야에서 뇌·척추의 전이암, 뇌종양, 동정맥혈관기형을 치료하며, 뇌전증 환자의 수술부위를 찾는 3차원 뇌파치료(Stereoelectroencephalography)와 뇌전증 수술도 전문분야이다.

김 교수는 “약물치료로 효과를 보지 못하는 많은 난치성 신경변성 환자들에게 DBS 등 수술적 치료가 희망이 되고 있다”며 “뇌신경질환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와 술기를 발전시켜 환자 치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편집국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