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 제약
일동제약, '인도네시아 보건부 장관과 미팅' 진행…'만성질환계 복합제·프로바이오틱스' 등 현지 진출 관련 논의만성질환계 복합제·프로바이오틱스' 등 현지 진출 관련 논의

일동제약이(대표 윤웅섭) 한국-인도네시아 수교 50주년을 기념해 방한한 인도네시아 보건부 관계자들과 별도 미팅을 갖고 사업 교류에 관한 논의를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미팅에는 인도네시아 보건부의 부디 구나디 사디킨(Budi Gunadi Sadikin) 장관과 로날두스 무주르(Ronaldus Mujur) 차관, 일동제약의 최고운영책임자(COO)인 서진식 사장 등을 비롯한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현재 일동제약은 인도네시아에서 자사의 완제의약품, 원료의약품 등과 관련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일동제약 측은 인도네시아 보건 당국 관계자들을 만나 의료 · 제약 · 헬스케어 분야에서 양측이 협력 가능한 현안에 대해 협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보건부 부디 구나디 사디킨 장관(왼쪽에서 다섯 번째)과 로날두스 무주르 차관(왼쪽에서 세 번째), 일동제약 최고운영책임자 서진식 사장(왼쪽에서 여섯 번째)을 비롯한 양측 관계자들이 미팅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특히, 일동제약이 보유한 만성질환계 복합제를 비롯한 의약품은 물론, 프로바이오틱스를 활용한 원료와 제품 등의 인도네시아 현지 진출 전략 및 상업화 방안에 관해 의견을 나누었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일동제약의 신약 연구개발 현황 및 전략과 함께 제2형 당뇨병 치료제, 위산 관련 위장관 치료제, 비 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치료제 등 주요 파이프라인 소개도 이루어졌다고 했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인도네시아는 세계 4위의 인구 대국이자 동남아시아 경제의 중요 거점으로서 시장성과 잠재력이 매우 큰 나라”라며, “현지 당국과 협력해 사업 확대, 제휴 파트너 발굴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