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법령·정책 행정·법령·정책
신현영 의원, 비대면 진료 5명 중 1명은 거주외 지역 의료기관 이용…신현영 의원 "정밀 분석 통해 동네의원 접근성 제고 위한 비대면 진료와 원격의료 목적 비대면 진료 활용가치 정립 필요"주소지 밖 시·도 의료기관서 비대면 활용률, 코로나진료 7%, 일반진료 21%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보건복지위원회)이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받은 '의료기관 소재지별-환자 주소지별 비대면진료 현황'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 환자 대상 비대면진료의 경우 주소 밖 시·도에 위치한 의료기관 진료비율이 7%인 반면, 일반 환자 대상 비대면진료의 경우 주소지 밖 의료기관 진료비율이 21%로 코로나 환자 비대면 진료의 3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2월부터 2022년말까지 시행된 비대면진료 3,414만 건 중 환자 주소지가 확인되지 않는 건을 제외한 총 3,367만 건을 분석했다. 이 중‘코로나 환자 비대면 진료’는 총 2,678만건으로 이 중 환자의 주소지 내 진료는 2,500만건(93%)이며, 주소지 외 진료는 178만건(7%)이다.

같은 시기 시행된 ‘일반 비대면 진료’는 총 689만건이며 이 중 541만건(79%)이 환자의 주소지 내 의료기관에서 이루어졌고, 147만건(21%)이 환자의 주소지 외 의료기관에서 이루어졌다. 지역별 주소지 외 비대면진료비율을 살펴보면, 전남이 41%로 가장 높았고, 이어 강원 32%, 충남·경북 29%로 나타났다.

‘일반 비대면 진료’의 경우, 대부분의 시·도에서 각 주소지 내에서 받은 비대면진료를 제외하면 서울에서 받은 비대면진료건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현영 의원은 “감염병 시기에 활용한 비대면진료 또한, 진료목적과 대상에 따라 의료이용의 양상이 다르게 나타났다”며 “비대면 진료의 제도화 논의가 충실하게 이루어지기 위해 기존 데이터를 정밀 분석하여 동네의원 접근성 제고를 위한 비대면진료와 원격의료 목적의 비대면진료의 활용가치를 정립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