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오피니언 병원
전립선비대증 AI(인공지능) 로봇수술 장비 '아쿠아블레이션(Aquablation therapy)' 도입

삼성서울병원(원장 박승우) 비뇨의학과는 전립선비대증 ‘최첨단 치료기술’인 미국 프로셉트 바이오로보틱스(Procept BioRobotics)에서 개발한 인공지능(AI) 로봇수술 장비 아쿠아블레이션(AQUABEAM Robotic System)을 최근 도입, 첫 수술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대한비뇨의학회에서 최근 시행한 50~70대 남성 대상 설문조사에 따르면, 50대 54.3%, 60대 67.4%, 70대 70.9% 로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전립선비대증 환자 비율도 증가했다.

대부분 약물 치료를 받으면 증상 개선이 이루어짐에도 중증 환자의 36.7%는 병·의원을 방문조차 하지 않는 것으로 보고됐으며, 이미 중증 이상인 환자들은 약물 치료에도 반응이 없으면 수술적 치료를 고려하게 된다.

최근 도입된 아쿠아블레이션 치료 방식으로 빠른 시간 내 당일 통원 치료와 낮은 합병증으로 수술을 고려하던 환자들의 고민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아쿠아블레이션은 미국 식약청(FDA) 및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2022년 시행한 신의료기술 평가에서 안전성과 유효성을 인정받아 국내에서도 사용이 가능하게 됐다.

아쿠아빔 로봇시스템을 이용한 아쿠아블레이션 인공지능(AI) 로봇수술은 사전 계획된 수술 안내 지도에 따라 요도내시경과 초음파 장치를 통해 실시간 전립선 및 방광 주변 구조를 분석하고, 환자별 다양한 전립선 크기와 모양을 파악, 정교하게 원하는 부위를 제거할 수 있는 최첨단 수술법이다.

기존 레이저나 전기 소작을 사용하는 수술법과 달리 고압의 물(워터젯)을 이용하여 전립선 조직을 제거하기 때문에 절제 주변조직의 열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어, 다른 수술법에 비해 요실금 및 발기부전 등 합병증은 거의 보고되지 않아 치료 효과가 우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서울병원 비뇨의학과 이규성 교수가 로봇수술 장비 ‘아쿠아블레이션’을 사용해 전립선비대증 수술을 하고 있다.

또한 경요도내시경을 이용한 전립선절제술이나 홀뮴레이저를 이용한 내시경적 전립선종 적출술(홀렙 수술)에서 85~90%이상 발생하는 역행성 사정이 0~7%로 거의 발생하지 않아, 특히 성생활의 보존을 희망하는 환자들에게 더욱 안전하게 적용이 가능하다.

지난달 80ml이상 150ml 미만 거대 전립선종 환자 대상 아쿠아블레이션 로봇수술의 5년 장기 해외 연구 결과 발표에 따르면, 아쿠아블레이션 로봇수술은 전립선 크기와 무관하게 환자의 성기능을 보존하면서 배뇨 증상의 호전을 장기간 유지하는 것으로 보고되었다.

이규성 비뇨의학과 교수(미래의학연구원장)은 ”오랜 기간 전립선비대증 치료 술기로써 홀렙 수술 및 경요도 전립선절제술 등 다양한 수술을 시행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아쿠아블레이션 로봇수술 장비까지 갖춤으로서 삼성서울병원은 전립선비대증 치료의 ‘모든 옵션’을 보유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전립선질환 치료에 선도적 역할을 계속 이어 나가겠다”고 도입 소감을 전했다.

고광진 비뇨의학과 교수도 “아쿠아블레이션 로봇수술은 환자 ‘개인별 맞춤 치료’가 가능하며, 아직까지는 1-2일간 입원 치료가 필요하지만 빠른 시간 내 당일 통원 수술로의 전환을 목표로 하고 있어 향후 수술이 필요한 환자들의 고민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