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1 월 16:55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라운지
최근 3년간 내과·외과 중환자실 병원내 감염 7975건에 달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석진 의원이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3년7월~2016년 6월까지) 내과 및 외과 중환자실 병원내 감염건수는 7975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7월~2016년 6월까지 내과 및 외과 중환자실 병원 내 감염 상위 5개 병원균을 보면, 아시네토박터 바우마니균 14.9%로 가장 많고, 황색포도알균 13.4%, 장알균 10.1%, 칸디다균 7.3%, 폐렴간균 6.8%, 응고효소음성포도구균 6.8% 순으로 감염됐다.

최근 3년간 내과 및 외과중환자실 병원내 감염 건수.

강석진 의원은 “병을 치료하는 장소인 병원에서 병이 감염되는 병원내 감염에 대한 공포가 커지고 있다. 모든 세균과 바이러스가 감염을 일으키는데, 특히 생명에 관여하는 황색포도상구균 중에서도, 항생물질에 대해 강력한 내성을 나타내는 MRSA(메틸시린내성황색포도구균)균의 감염이 증가해 문제가 되고 있다. 이런 균은 환자의 저항력이 약해졌을 때, 급격히 흉폭성을 나타내는 경우도 적지 않다”고 했다.

이어 “일반적으로 많은 대형 병원에서는 원내 감염 방지대책위원회가 조직되어 있다. 따라서 직원들에 대한 철저한 교육에서부터, 소독이나 멸균 관리, 감염이 일어났을 때, 감염원이나 감염 경로의 규명, 감염 감수성이 높은 환자들에 대한 대책, 오염물 관리, 항생 물질 사용 방법 등까지 종합적으로 관리 감독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