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5.23 수 22:25
상단여백
HOME Medi Council
귀에서 '이상한 소리' 난다구요?…'청신경종양 주의' 어지럽고 소리가 잘 안들린다구요?"청신경종양, 빨리 발견시 청력 보존 가능성·치료 선택 폭 넓어"
서울에 사는 김 모 씨(여, 49세)는 몇 년 전부터 귀가 잘 안 들린다는 느낌을 받았지만 나이가 들어가면서 귀가 어두워지는 것으로 생각했다. 그런데 한쪽 귀만 지나치게 청력이 떨어지는 느낌이 있었고, 지난해부터는 자주 어지럽기도 했다. 가끔은 귀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리는 이명현상도 나타났기에 이비인후과를 방문해 각종 검사를 받았는데 청신경종양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우리 몸에는 12개의 뇌신경이 있는데, 청신경종양은 귀 안쪽과 뇌를 연결하는 제8뇌신경에 생기는 종양을 말하며, ‘청신경초종’이라고도 불린다. 전제 두 개내 종양의 8~10%를 차지하며, 소뇌교각부 종양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암으로 발전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지만, 천천히 진행되기에 자각증상을 느끼기 쉽지 않다는 특징이 있다. 일단 종양이 커지면 뇌의 소뇌교각 부위를 압박해 몸의 평형감각과 운동조절기능 장애, 청력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등의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주로 30세 이후의 성인에게서 주로 발생하며, 여성이 남성에 비해 3:2의 비율 정도로 발생률이 높다. 초기증상은 일측성으로 진행되는 감각신경성 난청과 이명이며, 순음청력역치에 비해 어음판별치가 감소하는 것이 특징이다.

청신경종양은 대부분 전정신경을 둘러싸는 막에서 발생하는데 이 종양이 커지면 전정신경을 압박해 현기증이나 평형장애가 나타난다.

그러나 이러한 증상은 종양이 서서히 자라는 속성으로 인해 뇌의 보상작용을 통해 심한 어지럼증 평형장애의 증상으로 나타난다. 종양이 내이도 안의 신경부분에 생기면 귀울림, 현기증, 청력감소와 안면마비 등의 다양한 증세가 나타날 수 있다.

한편, 종양이 내이도 밖에 생기는 경우는 종양이 커질 때까지 특별한 증세가 나타나지 않는 경우도 있다. 또한 갑자기 청력이 떨어지는 돌발성 난청 환자의 1%에서 이러한 청신경 종양이 발견되기도 하므로, MRI 등을 통한 정밀검사가 권장되기도 한다.

청신경종양은 보통 1~2년 안에 급속하게 커지기보다는 수년에 걸쳐 서서히 커지는 경향을 보이며, 나이가 많은 경우나 종양의 크기가 크지 않은 경우는 MRI를 정기적으로 촬영해 크기의 변화 및 다른 증상의 동반 여부를 추적관찰(wait & scan) 하기도 한다.

최준 교수 진료 장면.

뿐만 아니라, 적극적인 치료를 해야 하는 경우도 많은데, 수술적 치료와 방사선치료로 나뉘며, 종양의 크기와 위치, 남은 청력의 정도, 환자의 연령 등을 고려해 선택해야 한다.

한쪽의 청력이 떨어지면서 이명 및 어지럼, 현기증 균형감각의 상실 등이 동반되거나, 갑자기 청력이 떨어지는 경우, 이러한 증상과 동반한 안면마비 등의 증상을 보이는 경우에는 이비인후과를 방문해 정밀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고려대 안산병원 이비인후과 최준 교수는 “청신경종양은 빨리 발견한다면 청력의 보존 가능성 및 치료의 선택의 폭이 넓지만, 제때 치료하지 못해 종양이 심각하게 커질 경우, 청력손실과 이명, 평형장애 등이 영구적으로 지속될 수 있으며, 심한 경우에는 종양이 뇌간을 압박해 생명에 지장을 줄 수도 있으므로 주의를 요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재 기자  medi@mediherald.com

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