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0 목 15:15
상단여백
HOME Medi Council Medi Academy Archive
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 '창립 20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 개최…"호스피스완화의료 저변 확대 기대"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 '창립 20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 개최

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이사장 최윤선)는 오는 7월 6일과 7일 양일에 걸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헬스케어 혁신파크에서 학회창립 20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 겸 2018 하계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올해는 1998년 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가 창립한지 2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로 그 의미를 기리고자 세계적 석학들을 초청해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하고 20주년 기념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첫날은 의사소통에 대한 세션을 시작으로 세계적인 석학들과 함께 호스피스·완화의료의 국제적인 흐름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과 더불어 아시아 각 지역에서의 호스피스완화의료 발전에 대해 이야기 하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고, 저녁에는 20주년 기념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둘째날 오전에는 완화의료의 통합을 위한 국제지침과 미국에서의 완화의료 및 연명의료의 추세 등으로 국제세션을 구성했으며, 오후에는 증상관리의 최신지견, 윤리적 의사소통, 사회복지사 현황, 소아청소년 호스피스·완화의료, 자원봉사의 역사, 그리고 정책세션 등의 다양한 주제로 심도 있는 논의의 장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는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호스피스완화의료의 질적 발전을 도모하고 호스피스완화의료 홍보를 통한 호스피스완화의료의 저변이 확대 될 수 있기를 기대하며 구성 내용에 대해 밝혔다.

구성 내용을 보면, 호스피스완화의료 전문인력 양성과 전문성 확보 방안의 일환으로 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가 2019년부터 시행 예정인 '호스피스·완화의료 인정의 제도'에 대한 공식적인 첫 소개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올해 시범사업이 준비되고 있는 소아청소년 완화의료에 있어서도 의사소통을 중심으로 전문가 강의와 의료진과 환자의 가족이 참여하는 패널토의를 통해 소아청소년 호스피스·완화의료의 올바른 정착을 위한 학회의 역할이 조명될 것이다.

호스피스의 꽃이라 불리는 호스피스에 있어 자원봉사자 활동을 주도해온 각 종교별 자원봉사 활동의 역사를 정리해보고 앞으로 나아갈 길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처음으로 마련했다. 이는 호스피스 제도화 과정에서 자칫 소홀히 다뤄질 수 있는 자원봉사의 가치를 새롭게 고양시키기 위한 계기가 될 것이다.

한편, 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의 교육은 보건복지부 완화의료전문기관 보수교육으로 인정되고 있다.

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는 우리나라 호스피스완화의료를 대표하는 민간 학회로서 의사, 간호사, 사회복지사, 요법치료사, 영적돌봄상담가, 영양사, 자원봉사자 등의 다학제 전문가팀이 학회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