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9 금 08:01
상단여백
HOME 종합·오피니언 Medi pharm IN
고대 구로병원, '감마나이프 수술 300례' 달성

고대 구로병원 감마나이프 센터(센터장 권택현)가 지난 19일 수술 300례를 달성했다.

지난해 2월 서울 서남부권 최초로 감마나이프 센터를 개소하며 뇌종양 및 뇌혈관질환의 방사선 수술을 시행한지 1년 5개월 만이다.

감마나이프 수술은 두개골이나 두피를 절개하지 않고 강한 방사선의 하나인 감마선을 이용해 수술용 나이프를 사용하는 것처럼 머릿속 종양이나 뇌동정맥 기형을 치료하는 첨단 방사선 수술법이다.

기존 방사선 치료와 달리 단 한번으로 치료가 끝나며 절개를 하지 않기 때문에 전신마취, 출혈, 감염 등에 대한 부담이 없어 고령이나 수술 고위험 환자에게 특히 유용하다. 또한 수술 및 회복시간이 짧아 수술 당일에 퇴원하거나 다음날부터 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해 환자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

고대 구로병원에서 감마나이프 수술을 받은 300명의 환자 중 약 48%가 양성종양 환자였으며, 뇌전이암이 37%, 뇌혈관 질환 및 기타질환이 15%를 차지했다.

감마나이프 수술 300례 달성.

권택현 감마나이프 센터장은 “감마나이프 수술 300례 달성은 감마나이프 센터만의 업적이 아니라 신경외과를 중심으로 호흡기내과, 종양내과 등 여러 과의 원활한 협진의 결과”라며 “고대 구로병원의 감마나이프 도입으로 지역 내 뇌신경질환 환자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비수술적 뇌수술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대 구로병원 감마나이프센터는 지난해 2월 고려대 의료원 산하 병원 중 유일하게 감마나이프 장비를 도입하여 뇌신경 질환 치료에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고려대의료원의 산하 3개 병원 간 진료의뢰·회송 시스템을 통해 뇌신경질환 환자들에게 신속하고 정확한 원스톱 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