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21 화 10:49
상단여백
HOME Medi Council
대상포진 완치? 신경통 조심해야…피부병변 사라져도 통증은 남아있는 경우 있어'대상포진 완치? 신경통 조심해야' 정도에 따른 단계적 치료가 필요해

#얼마 전 대상포진에 걸려 치료를 받았던 박모씨(60대 여성), 피부에 나타났던 붉은 반점과 수포는 깨끗이 없어졌지만, 여전히 신경통이 남아있다. 시간이 지나면 없어질 것이라 생각했지만,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병원에 찾아가 진료를 받았더니, ‘대상포진후신경통’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대상포진은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Varicella zoster)에 감염되어 나타나는 바이러스성 피부질환으로, 과거 수두를 앓았던 경우 이 바이러스가 신경세포에 잠복해 있다가 신체의 면역력이 약해지면 활성화된다.

초기에는 통증과 함께 피부 주변에 붉은 반점이 나타나며, 이것이 수포로 변하면서 신경줄기의 분포범위에 걸쳐 확산된다.

대상포진의 치료는 항바이러스제 투여를 통해 이루어지는데, 수포 발생 3일 내지 5일 이내에 항바이러스제를 약 일 주일 정도 주사 또는 복용하면 대부분에서 완치된다. 그런데, 치료 이후로도 신경통이 남아있는 경우가 있다. 이는 ‘대상포진후신경통’으로 대상포진이 있을 때 신경이 손상되어 나타나는 것이다.

대상포진후신경통의 가장 중요한 위험인자는 나이로 알려져 있는데, 60세 이상에서는 40%, 70세 이상에서는 절반 가까이가 대상포진 후 신경통으로 진행될 수 있다고 한다. 이외에 대상포진 발병 72시간 내에 항바이러스제를 쓰지 않는 경우, 여성인 경우, 피부의 발진이나 통증이 심한 경우, 얼굴에 온 경우 등이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다.

대상포진후신경통은 한번 만성화되면 치료가 어려운 경우가 많기에, 초기에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더 이상의 신경손상을 막고 신경의 재생을 도와야한다. 치료는 단계별로 진행되는 것을 권장하는데, 약물치료와 함께 지속적인 신경차단법이나 고주파 시술 등을 시도하는 것과 같이 가장 부담이 적은 치료부터 점점 침습적인 치료까지 행하는 것이 좋다.

고재철 교수 시술.

대상포진후신경통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면역력이 떨어지지 않게 적절한 영양섭취와 운동 등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백신의 경우 50%정도로 대상포진을 예방할 수 있다고 하며, 대상포진에 걸린 경우에도 대상포진후신경통으로 이어질 확률을 2/3 정도 줄일 수 있다고 한다.

백신은 접종 후 최대 5년까지 효과가 지속되며, 그 이후에는 예방 효과가 떨어질 수도 있다고 한다. 미국질병예방통제센터(CDC)에서는 60세 이상의 모든 건강한 남녀는 모두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권유하고 있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고재철 교수는 “대상포진후신경통은 만성화되면 치료가 어려워지기 때문에 되도록 빨리 진료를 받는 것이 권장한다”며 “혹여나 만성화되었다 하더라도 여러 가지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이 있으므로 포기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통증을 줄이고 병을 치료하기 위해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재 기자  medi@mediherald.com

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