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9 금 09:56
상단여백
HOME Medi Council Medi Academy Archive
여드름학회 이지범 회장(전남대병원 피부과 교수) “화농성한선염, 수술 해도 재발률 절반에 달할 정도로 재발 잦아"…'대한여드름학회 홈페이지 개편' 희귀·난치 질환 화농성 한선염 정보·전문의 상담 제공"화농성한선염, 수술 해도 재발률 절반에 달할 정도로 재발 잦아"

대한여드름학회(회장 전남대병원 피부과 이지범 교수)가 공식 홈페이지(http://www.ksacne.or.kr)를 새롭게 개편해 오픈했다고 7일 밝혔다.

개편을 통해 기존 여드름, 주사 관련 질환 정보 외에 희귀‧난치성 질환인 화농성 한선염에 대한 질환 정보를 추가했다.

화농성 한선염은 잘 알려지지 않은 질환으로 그간 정보가 전무해서 환자들이 진단과 치료에 많은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를 해소하고자 학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전문의들이 질환 정보와 상담 기회 등을 제공한다.

홈페이지 ‘질환 정보 및 환자 공간’에서 화농성 한선염의 특성과 발병 원인부터 치료 방법과 관리에 도움이 되는 생활 습관까지 심층적인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대한여드름학회 홈페이지 메인(대한여드름학회 제공).

특히, ‘전문의에게 물어보세요’ 코너에서는 환자 혹은 환자 보호자가 화농성 한선염에 대한 상담글을 등록하면 학회 소속의 피부과 전문의가 직접 답글을 작성해 주는 등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진단 및 치료가 힘든 희귀난치질환으로 서울, 대전, 광주, 부산 등 전국 각지의 전문의 진료 병원 정보도 안내한다.

이외에도 환자들이 질환에 대해 자주 궁금해하는 질문들을 FAQ 형태로 제공하고, 본인부담상한제도와 약제비 지원제도 등의 복지 정보도 모아서 함께 전달해 환자들의 편의성을 높였다.

화농성 한선염은 화농땀샘염으로도 불리며 주로 겨드랑이와 사타구니, 궁둥이, 유방 아래 등 피부가 접히는 부위에 농양이나 종기, 붉은 염증성 결절이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만성적인 염증성 피부질환이다.

보통 청소년기에 시작돼 성인기까지 사회 활동이 왕성한 시기 계속되는데 초기 증상이 여드름과 비슷하다 보니 대수롭지 않게 방치하다 치료 시기를 놓치고 고생하는 사례가 많다. 증상은 여러 원인으로 피부 각 부위의 모낭 입구가 막히면서 염증이 발생하고 붉거나 갈색의 단단한 종기가 나타난다.

시간이 지나면 종기 부분에 농포가 형성돼 피부 밖으로 고름이 흐르기도 하고 진피층에서 누관을 형성해 번지기도 한다. 여드름과 달리 고름이 터진 이후에도 같은 자리에 염증이 계속 반복적으로 나타나고, 주변으로 퍼져나가는 등의 특성이 있다.

여드름학회 이지범 회장(전남대병원 피부과 교수)은, “화농성한선염은 수술을 해도 재발률이 절반에 달할 정도로 재발이 잦고 병변의 통증과 고름 등 때문에 환자들이 큰 고통을 겪는 질환”이라며 “단순 피부 질환이 아닌 전신에 영향을 미치는 질환으로 증상이 심각하게 발전하기 전에 치료 경험이 많은 피부과 전문의를 찾아 조기에 진단받고 적절한 치료를 시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치료에는 환자의 상태에 따라 항생제, 비타민A제재, 스테로이드제, 여성호르몬제, 면역억제제 등의 약물을 사용할 수 있으며, 만성적으로 재발하는 경우에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한 경우도 있다. 최근에는 염증 반응이 일어나는 경로를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생물학적제제(항TNF제제)도 사용이 가능해졌다.

이지범 회장은 “화농성 한선염은 치료하기 어려운 만성염증성 피부 질환이지만, 질환 인지도가 낮고 온라인을 검색해도 정확한 질환 정보가 부족해 환자들이 자기가 어떤 질환인지도 잘 모르고 진단과 치료에도 어려움을 겪어왔다”며 “이번 학회 홈페이지 개편을 통해 환자들의 질환에 대한 이해를 돕고, 진단과 치료 경험이 많은 전문의를 찾아 치료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