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5 목 14:05
상단여백
HOME Medi Council Medi Academy Archive
세브란스병원 권자영 교수, '조산 예방에 있어 트랙토실 효과·안전성' 발표…한국페링제약, 세계조산학회서 '트랙토실 조산 예방 효과·안전성' 조명국내외 석학 120여명 참석한 세계조산학회서 조산 진단·치료 최신지견 공유

한국페링제약(대표이사 사장 최용범)이 지난 31일 서울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개최된 세계조산학회(Preterm birth International Collaborative, PREBIC) 국제심포지엄에서 자사의 조기 진통 억제제 '트랙토실'(성분명 아토시반)의 효과와 안전성 정보를 공유했다고 밝혔다.

세계조산학회 국제 심포지엄은 전 세계 산부인과 의사 및 과학자들이 모여 조산의 진단 및 치료 등에 관한 최신지견 공유 및 조산 연구에 대한 다양한 토론을 펼치는 자리이다.

지난 31일 세계조산학회 국제 심포지엄에서 연세의대 신촌 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권자영 교수가 ‘옥시토신 억제제인 아토시반의 효과와 안전성’에 대해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에도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의 전문가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31일 런천 심포지엄에서 박중신 교수<사진>(서울의대, 서울대병원 산부인과)의 좌장 하에 권자영 교수<사진>(연세의대, 신촌 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의 ‘옥시토신 억제제인 아토시반의 효과와 안전성’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조산은 임신 37주 이전에 분만하는 것으로, 전체 분만 중 조산의 증가에 따라 2.5kg도 못된 채 일찍 세상에 태어난 '이른둥이'들이 늘고 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07년 이른둥이의 출생 비율은 5.2%[2]에서 2016년 7.2%로 1.4배 증가했다.

한국페링제약 세계조산학회 국제 심포지엄 박중신 교수 좌장.

조산을 야기하는 원인은 매우 다양하다. 조기진통, 조기양막파수, 임산부나 태아의 내과적 혹은 산과적 적응증, 임신 시 출혈, 산모의 생활 습관, 유전적인 요인 등의 주요 원인이며 원인을 알 수 없는 경우도 있다. 트랙토실은 임신주수 24주부터 33주 6일 사이에 주기적인 자궁 수축이 나타나는 임부의 조산방지를 목적으로 투약된다.

이날 권자영 교수는 “국내 조산율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조산은 전체 신생아 사망의 35%를 차지할 만큼 임신 기간이 짧을수록 신생아 생존율이 낮아진다”며 “조산의 후유증으로 뇌성마비, 인지와 언어 발달 지연 등 신경발달 장애 등이 나타날 수 있음을 고려해 조산을 전략적으로 예방하고, 치료하는 것이 필수”라고 말했다.

이어 “트랙토실은 기존의 베타 효능제(ß-agonists) 대비 빈맥, 심계항진 등 산모의 심혈관계 부작용이 적게 보고됐다”며 “특히, 한 번이라도 산모의 심혈관계 부작용이 나타난 비율이 베타 효능제는 81.2%, 트랙토실은 8.3%에 불가해 트랙토실의 안전성 프로파일이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한국페링제약 최용범 사장은 “조산은 산모와 태아의 생명과 직결되어 있으므로 안전성을 가장 우선으로 고려해야 한다”며 “트랙토실은 산모나 태아에게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을 최소화하며 자궁수축을 효과적으로 억제하여 조산을 예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했다.

한편, 한국페링제약은 펩타이드계 약물을 연구, 개발 생산하는 글로벌 산부인과 전문회사로, 조기진통으로 인한 조산 방지제 트랙토실 주, 선택적 제왕절개술에 따르는 자궁무력증 및 출산 후 출혈을 방지하는 듀라토신 RTS 주, 유도분만제 프로페스 질서방정을 시판하고 있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연 기자  medi@mediherald.com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