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1 일 22:17
상단여백
HOME Observation
사노피 젠자임, 세계 혈우인의 날 '희망의 도미노' 쌓아…사노피 젠자임 임직원, '세계 혈우인의 날' 기념 사내 행사 성료혈우병 환자 건강·질환 인식 향상 기원 '혈우병 극복 희망의 도미노' 넘겨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사노피의 스페셜티케어 사업부인 사노피 젠자임(대표 박희경)의 한국 사업부는 다가오는 17일 세계 혈우인의 날(World Hemophilia Day)을 기념해 혈우병 환자의 건강과 질환 인식제고를 기원하며, '혈우병 극복 희망의 도미노' 행사를 서울 본사에서 개최했다.

사노피 젠자임은 인체의 혈액응고 과정이 마치 차례로 넘어가는 도미노 패처럼 혈액응고 인자들의 연쇄 반응으로 이뤄지는 점에 착안해, 혈우병 치료제인 엘록테이트와 알프로릭스 공급 등을 통해 국내 혈우병 환자들이 건강한 삶을 이어나가는데 기여하겠다는 의미를 이번 행사에 담았다.

이날 행사에는 박희경 사노피 젠자임 한국사업부 대표를 비롯한 희귀혈액질환 사업부의 임직원들이 한 마음으로 혈우병 환자에 대한 지지를 상징하는 붉은색 넥타이와 스카프를 착용하고 혈액 모양의 도미노를 쌓았다. ‘혈우병 극복 희망의 도미노’는 임직원들의 응원과 함께 모두 성공적으로 넘어갔다.

사노피 젠자임 박희경 대표는 “이번 세계 혈우인의 날 기념 행사가 혈우병 환우들의 건강한 삶을 위한 이해와 지지를 모으는 계기가 되었기를 바란다"며 “사노피 젠자임은 올해 2월 출범한 희귀혈액질환 사업부를 통해 혈우병 환우들의 어려움에 더욱 공감하고 혁신적인 치료 솔루션을 지원하며 힘을 더해주는 동반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혈우병 환자 건강 기원하는 ‘희망의 도미노’ 쌓아요” 사노피 젠자임 박희경 한국사업부 대표와(가운데) 희귀혈액질환 사업부 임직원들이 세계 혈우인의 날을 기념해 ‘혈우병 극복 희망의 도미노’를 쌓으며 혈우병 환자들의 건강을 기원하고 있다.

매년 4월 17일은 ‘세계 혈우인의 날’로 세계혈우연맹(World Federation of Hemophilia, 이하 WFH)이 1989년 혈우병과 선천성 출혈질환을 올바르게 알리기 위해 지정했다.

혈우병은 ‘혈액응고인자’ 결핍으로 지혈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출혈이 완전히 멈출 때까지 비교적 오랜 시간이 걸리는 질환이며, 치료제인 응고인자 제제는 출혈 시 지혈을 돕는다. 국내 환자는 2017년 기준 약 2,400명이다.

사노피 젠자임의 혈우병 8인자 반감기 연장 혈우병A 치료제 엘록테이트와 혈우병 9인자 반감기 연장 혈우병B 치료제 알프로릭스는 처음으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은 혈액응고 8인자·9인자의 반감기가 연장된 치료제로, Fc 융합단백 기술을 바탕으로 인체의 자연적인 경로를 이용해 혈류 내 혈액응고인자의 지속 시간을 늘렸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