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1 일 22:17
상단여백
HOME 종합·오피니언 사람과 사람 동정
고려대병원 김훈엽 교수, '갑상선 로봇수술 세계권위자로서 행보' 주목…최상 수술법 개발·지속적 연구 펼쳐고려대병원 김훈엽 교수, '갑상선 로봇수술 세계권위자로서 행보' 주목

고려대학교병원 갑상선센터 김훈엽 교수<사진>가 오는 6월 12일부터 15일까지 스페인에서 개최되는 유럽내시경외과학회(2019 EAES : European Association for Endoscopic Surgery)에서 두 번의 교육세션 강연 뿐 아니라 총 5명의 권위자에게만 주어지는 멘토링프로그램의 갑상선부문 유일한 멘토로 활약을 펼치게 되어 국내외 학계의 큰 주목을 받고 있다.

김훈엽 교수는 경구로봇갑상선수술(TORT : Trans-Oral Robotic Thyroidectomy)의 창시자로서 현재까지 약 500여건의 경구로봇갑상선수술을 집도하고 있다.

최근에는 경구로봇갑상선수술을 중심으로 더 진보한 수술법의 응용발전을 위한 MIRET(최소침습로봇내시경갑상선수술)연구회를 창립하고 초대회장으로서 갑상선 수술발전의 새 역사를 만들어가고 있다.

김훈엽 교수.

경구로봇갑상선수술은 입안으로 로봇팔이 들어가 다른조직과 기관에 손상을 주지 않고 갑상선만 정교하게 절제하는 수술이다. 흉터가 전혀 남지 않고 후유증이 거의 없는 획기적인 수술법으로, 개발 당시부터 세계적으로 큰 주목을 받아왔다.

수술 후 한 달 정도면 입안 수술 상처가 사라지며, 수술 후 통증도 기존 로봇 갑상선 수술에 비해 확연히 적다. 또한, 가장 근접한 부위에서 정밀하게 갑상선을 절제함으로써 수술 후 목소리의 변화도 거의 없어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다.

이 수술법은 기술적 완성도 및 임상적 안전성을 세계적으로도 최고수준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미국 존스홉킨스대학병원과 클리브랜드 클리닉을 비롯한 세계 유수의 병원에 수술법을 전수했다.

또한, 미주, 유럽, 아시아 각국에서도 수술법을 전수받기 위해 끊임없이 김 교수의 수술실을 방문하고 있으며, 지난해와 올해에는 이탈리아, 홍콩, 대만, 터키 등에 초청받아 직접 라이브서저리를 시연하는 등 수술법 전수에 대한 세계각지의 열기가 뜨겁다.

김훈엽 교수는 "로봇경구갑성선수술은 질병의 완치, 통증의 최소화, 부작용 걱정으로부터의 해방이 가능한, 진정한 환자 최우선의 치료이며, 단 기간에 연구회가 창립할 정도로 많은 의료진들이 관심을 가지고 주목하는 수술법"이라고 설명했다.

또 "현재까지 개발된 갑상선암 치료에 대한, 가장 이상적인 치료법인 로봇경구갑상선수술을 지속적으로 전수해 전 세계의 많은 사람들이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아 질병을 치유하고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