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5 일 15:20
상단여백
HOME Medi Council Medi Academy Archive
대한치매학회·국립현대미술관 '일상예찬' 다양한 미술관 체험으로 '치매 환자·보호자 인식' 바꾸다…'일상예찬·시니어 조각공원 소풍 시작' 올해 총 10회로 확대 실시'일상예찬·시니어 조각공원 소풍' 시작…올해 총 10회로 확대 실시

대한치매학회(이사장 김승현)와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윤범모)은 치매환자와 보호자를 위한 ‘일상예찬’ 상반기 프로그램을 8일부터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에서 시작한다고 밝혔다.

올해 상반기 ‘일상예찬’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과 서울 전시관 특성에 맞게 치매환자와 보호자 175명을 초대해 함께 소통할 예정이다.

과천에서는 야외 작품을 통해 자연 속에서 예술 작품을 감상하고 다양한 감각을 깨우는 활동을 진행하며, 서울에서는 한국 현대미술의 아버지라 불리우며 치유 미술을 추구하는 박서보 작가전과 연계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현대미술 전시를 통해 가족의 기억을 회상하고 일상에서 예술을 새롭게 발견하는 내용으로 꾸려진다.

일상예찬·시니어 조각공원 소풍.

‘일상예찬’ 프로그램은 5월 8~22일 매주 수요일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에서 ‘시니어 조각공원 소풍’이란 주제로 3회, ‘시니어 생생활활’이란 주제로 7월 3~24일 서울관에서 상반기에 4회 실시할 예정이며, 하반기는 덕수궁에서 10월에 3회 실시한다.

서울∙경기 지역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모집된 치매 환자와 보호자 총 250명이 올해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대한치매학회 김승현 이사장(한양대병원 신경과 교수)은 “일상예찬은 치매 환자의 외출이 어렵다고만 생각하는 편견을 깨고, 미술관을 찾은 치매 환자와 보호자의 일상에 활기를 불어넣어주고 있다. 이러한 인식 변화는 우리 사회 안에서 치매 치료 및 관리에 있어서도 변화를 이끌고 있다”며 “치매 환자와 보호자가 외출, 산책, 미술감상, 만들기 등과 같은 다양한 활동을 하며 일상생활수행능력을 유지하는 것은 치매 악화를 막는 중요한 길이며, 대한치매학회는 올해도 이러한 내용을 적극적으로 알리겠다”고 말했다.

2012년부터 시작된 대한치매학회 ‘일상예찬’은 국립현대미술관과는 2015년 MOU를 체결하고 ‘일상예찬-시니어 조각공원 소풍’을 함께 기획, 진행해 왔다. 올해 국립현대미술관과의 협업 다섯번째 돌을 맞이한 대한치매학회는 ‘일상예찬’ 뿐만 아니라 치매 환자와 가족을 위한 미술관 교육 콘텐츠를 함께 개발하고 있다. 이는 지역사회를 통해 국내 많은 치매 환자들의 인지 기능 향상을 위한 자료로 쓰일 계획이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연 기자  medi@mediherald.com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