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1 수 12:28
상단여백
HOME Pharmacy Council 데일리팜통신
안국약품·레피젠 '신약후보 물질 이전 계약' 체결…'노인성 황반변성 환자 지속적 증가' 차세대 노인성 황반변성 치료제 도입 계약'노인성 황반변성 환자 지속적 증가' 안국약품·레피젠 '신약후보 물질 이전' 계약

안국약품(대표이사 어진)은 지난 7월 31일, 인공항체 '리피바디(Repebody)'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레피젠(대표이사 김명훈)과 신약 후보 물질 이전 계약 및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고령화가 가속화됨에 따라 노인성 황반변성 환자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2026년에는 그 치료제 시장이 전세계 약 14조원($11.5bn, Global Data) 규모로 예측된다.

그럼에도 현재 시판중인 약물에 치료 효과가 낮은 환자들이 있고, 투여 간격의 연장이 요구되는 등 신규 치료제에 대한 시장에서의 니즈가 매우 클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계약으로 안국약품은 '리피바디' 기술을 활용한 노인성 황반변성(wet Age-related Macular Degeneration, wAMD) 치료제를 개발, 전세계 독점적 개발 및 상업권을 가지게 됐으며, 레피젠은 그 밖의 안과 적응증을 개발하기로 했다.

안국약품 관계자는 “공동개발 뿐만 아니라 전략적 지분투자를 단행해 레피젠의 투자자로서도 협력함으로써 양사의 성장 발전을 도모하고자 하며, 이번 레피젠과의 계약을 통해 바이오의약품의 파이프라인 확대는 물론 기술 수출의 기회가 한결 다양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한, 레피젠의 김명훈 대표는 “개발 초기부터 의학적 수요와 시장성을 고려해 개발함으로써 기존 치료제로 해결되지 않는 환자들에 대한 치료 대안을 제시할 뿐만 아니라, 다양한 환자들의 치료에 도움을 주는 맞춤형 제품으로 개발 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