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1 수 06:59
상단여백
HOME 종합·오피니언 Medi pharm IN 동정
"10년 후 나아갈 길 미리 준비하겠다" 서울대병원 '미래위원회' 출범…2030년 대비 '10대 중장기 과제 발굴·외부 환경 보고서' 작성2030년 대비 '10대 중장기 과제 발굴·외부 환경 보고서' 작성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는 서울대병원(원장 김연수)의 발 빠른 행보가 계속되고 있다.

서울대병원은 지난 의료발전위원회 출범에 이어 앞으로의 10년 뒤를 구상하는 미래위원회를 발족했다. 이는 서울대병원이 10년, 20년 뒤에도 국가중앙병원으로서의 정체성을 유지하고, 국립대병원 수장의 자리를 지키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미래위원회는 교육, 연구, 진료, 국제화와 국제사업, 조직문화, 인프라 6개 영역에서 서울대병원이 선제적으로 준비해야 할 주요 가치와 핵심어를 찾고 중장기 어젠다를 발굴할 예정이다. 향후 병원이 나아가야할 방향을 제시하는 길라잡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8월 19일 발족한 미래위원회는 위원장인 소아신경외과 왕규창 교수를 중심으로 서울대병원 내부 30명, 지원단 20명 등 총 51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외부위원으로는 IT, 통신, 인구추계 등 다양한 전문가들이 참석해 각계의 목소리를 대변한다.

행사는 간단한 발족식에 이어 내·외부 위원의 발표로 진행됐다. 왕 교수를 좌장으로 의료혁신실 권우일 교수, 의료혁신실장 박경우 교수, FADU 이지효 대표이사가 각각 서울대병원의 과거, 현재, 미래에 대해 발표했다.

왼쪽부터 소아신경외과 왕규창 교수, 김연수 병원장.

권우일 교수는 기존의 ‘New vision’ 아래 진행된 사업성과를 돌아보며 “과거의 사업 진행과정을 성찰, 수용하여 미래의 혁신과제를 발굴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경우 의료혁신실장은 서울대병원이 현재 진행중인 SKSH, 배곧서울대병원 등 주요 현재사업을 소개하며 “미래에도 서울대병원이 리더쉽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과감한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 발표를 맡은 FADU의 이지효 대표이사는 헬스케어산업의 꾸준한 성장을 예측하면서도 “헬스케어사업·고객과의 관계·사회구조 등 근본적 변화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래위원회는 9월부터 정기적으로 소위원회 회의, 위원 강의, 워크숍 등을 개최해 꾸준히 논의를 이어간다. 이를 토대로 내년 4월, 향후 10년을 준비하는 10대 중장기과제와 미래 외부환경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연수 병원장은 “매일 반복되는 교육, 연구, 진료 등 현안에 집중하다보면 10년 후의 미래는 상상조차 안하게 될 수도 있다”며 “미래위원회는 서울대병원이 급격한 사회변화에 대응하고 미래 경쟁력을 갖추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