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3 금 07:36
상단여백
HOME 행정·법령·정책 라운지
검찰, '입찰 담합 관련 10여개 의약품 제조·유통업체' 수사 착수…광동제약 "사안에 대한 비위여부 명확하게 밝혀지길 바란다"검찰, '입찰 담합 관련 10여개 의약품 제조·유통업체' 수사 착수

검찰이 국가 의약품 조달사업 입찰 담합과 관련 10여개 의약품 제조, 유통업체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는 10여개 의약품 제조, 유통업체를 입찰방해 혐의로 압수수색했다. 수사대상 의약품 제조 제약사들의 경우, 상위 제약사 여러곳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광동제약은 14일 입장 발표를 통해 "기존 소아 폐렴구균 백신 국가예방접종사업(NIP) 방식이 올해 전 부문 입찰방식(시범사업)으로 변경됨에 따라 올 3월 폐렴구균 10가(신플로릭스) 백신 입찰에 참여한 바 있다"며 "현재 국내 소아 폐렴구균 10가 백신은 신플로릭스1개 품목 뿐"이라고 밝혔다.

광동제약은 "검찰의 수사와 자료요청에 성실히 임하고 있으며, 검찰수사를 통해 이번 사안에 대한 비위여부가 명확하게 밝혀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