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bservation
명지병원 '2020 Hi-FIRST 심포지엄' 성료 'Hi는 Hospital innovation 병원혁신 의미'.…'환자 안전·업무프로세스 개선과 표준화' 주제'Hospital innovation 병원혁신' 명지병원 '2020 Hi-FIRST 심포지엄' 성료

한양대학교 명지병원(병원장 김진구)은 지난 16일 오후 병원 대강당에서 임직원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 Hi-FIRST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병원혁신을 통한 의료의 질 향상을 성취한다는 의미에서 기존의 QI경진대회를 한 차원 격상시킨 ‘Hi-FIRST 심포지엄’은 명지병원이 지난 2016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Hi-FIRST 프로젝트의 한 프로그램이다. Hi는 ‘Hospital innovation'(병원혁신)을 의미한다.

의료의 질 향상 및 환자안전 의식 고취, 업무 효율성 극대 등을 목적으로 개최된 이번 심포지엄의 주제는 ▲환자안전 ▲진료표준화 ▲업무프로세스 개선 등이다.

명지병원에서는 지난 2019년 한 해 동안 임상과와 일반부서를 포함 모두 22개 팀이 QI 활동에 참여했으며, 이 중 구연 7개팀, 포스터 15개 팀이 Hi-FIRST 심포지엄에 참가, 1년간의 QI활동 결과를 발표했다.

3개의 주제로 나뉘어 진행된 이번 심포지엄은 제1부 ‘환자안전’ 세션에서 ‘비계획적 발관 감소를 위한 개선활동’(제3ICU), ‘화재 훈련과 교육을 통한 화재대처 능력향상’(재활치료팀) 등의 발표가 있었다.

명지병원 2020 Hi-First Symposium.

제2부 진료표준화 부문에서는 안과의 ‘Critical pathway Of cataract operation’, 업무프로세스 개선을 주제로 한 제3세션에서는 ‘Smart물품관리 시스템도입에 따른 재고정리’(진단검사1팀), ‘의무기록사본 대기시간 감소를 위한 활동’(의료정보팀),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병동 간호사의 역할 갈등 개선으로 직무만족도 향상’(간호부), ‘직원식당 잔반 줄이기’(영양팀) 등이 소개됐다.

이어 진행된 패널토의는 김진구 병원장의 진행으로 신혁재 진료부원장, 오동진 내과부장, 이용경 수술실장, 이가영 간호부장 등이 패널로 참여해 발표자들과 활발한 토론을 펼쳤다.

또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2019년 한 해 동안 정부의 환자안전서비스포털(KOPS)의 한자안전 주의 경보 발령 현황에 대한 송창은 적정진료관리실장의 소개도 있었다.

‘2020 Hi-FIRST 심포지엄’에서는 ‘안과팀’이 구연 최우수상을 수상했으며, 제3중환자실과 재활치료팀이 우수상, 포스터부문에서는 진료협력팀과 간호간병서비스병동팀, 재활치료팀이 우수상을 수상했다.

한편, 명지병원은 '최소의 병원감염, 최대의 환자안전'을 목표로 차별화된 의료의 질 향상과 병원문화 혁신을 통한 환자안전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Hi-FIRST project'를 연중 진행하고 있다. 대표적인 사업으로는 'Hi-FIRST action festival'(환자안전주간 행사)과 'Hi-FIRST symposium'(QI 경진대회)이 있다.

▶Hi-FIRST란?

Hi: Hospital innovation

FIRST

F-focus on quality and safety

I-innovative way

R-research

S-sustainability

T-team building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