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edi Council Medi Academy Archive
GC녹십자 '로타칸' 등 '복약 편의성' 높인 '고혈압·이상지질혈증 복합제 시장' 주목…'이상지질혈증 진단받은 환자 증가세' 고혈압·이상지질혈증 치료 받는 환자 많아져'이상지질혈증 진단 환자' 증가세…'고혈압·이상지질혈증 치료 받는 환자' 많아져

2018년 기준 우리나라 20세 이상 성인의 이상지질혈증 유병률은 38.4%로 나타났다.

2018년 한해 동안 이상지질혈증을 진단받은 우리나라 20세 이상 성인은 총 1,155만 8천명으로, 2016년(991만 4천 명)에 비해 약 1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혈압과 이상지질혈증을 치료 받는 환자가 많아지면서 고혈압과 고지혈증 약물을 동시에 복용해야 하는 환자들의 '복약 편의성'을 높인 복합제 시장이 의약계의 주목받고 있다.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는 지난 9일 국내 20세 이상 성인에서 이상지질혈증 유병률 및 관리 현황을 총망라한 '2020 이상지질혈증 팩트시트(Dyslipidemia Fact Sheets in Korea, 2020)'를 발표했다. 팩트시트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우리나라 20세 이상 성인의 이상지질혈증 유병률은 38.4%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20대 인구 5명 중 1명(18.9%)이 이상지질혈증 환자로, 특히 남성의 경우 26.6%는 이미 20대때부터 지질 관리가 필요한 상태가 시작되어 40대 인구에서는 절반 이상(53.4%)이 이상지질혈증을 진단받았다. 여성의 경우 40대(21.7%)까지는 전체 평균 이하의 유병률 보이다가 50대(41.0%)부터 급격하게 유병인구가 증가했다.

이렇듯 이상지질혈증의 유병 인구는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지만, 지질저하제로 치료를 하거나 꾸준히 복용을 유지하는 환자들은 여전히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한해 동안 이상지질혈증을 진단받은 우리나라 20세 이상 성인은 총 1,155만 8천명으로, 2016년(991만 4천 명)에 비해 약 17% 증가했다.

의료계 3개 학회 팩트시트(대한고혈압학회·대한당뇨병학회·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2018년 4월 공동 발표 팩트 시트)에 따르면,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중 하나라도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사람은 2016년 약 1,127만명으로, 2006년 약 622만 명 대비 10년 사이 2배 가까이 증가했다.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동반치료자 변화 도표(2006년~2016년)(자료 대한고혈압학회· 대한당뇨병학회·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공동 팩트시트 자료 제공·메디컬헤럴드 DB).

2016년 기준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중 두 개 이상을 치료 받고 있는 사람이 약 539만 명이었으며 그 중에서 고혈압과 이상지질혈증을 치료 받는 경우가 약 262만 명으로 가장 많았다. 세 가지 만성질환을 모두 치료하고 있는 사람도 약 141만 명에 달했다.

이처럼 고혈압과 이상지질혈증을 치료 받는 환자가 많아지면서 고혈압과 고지혈증 약물을 동시에 복용해야 하는 환자들의 '복약 편의성'을 높인 복합제 시장이 의약계의 주목받고 있다.

의약계 처방 판세 추이를 보면, 고혈압과 이상지질혈증을 동반한 고혈압 환자가 많아지면서 안지오텐신Ⅱ 수용체 차단제(ARB), 칼슘채널차단제(CCB), 스타틴(Statin) 등 약제 조합의 약물 시장 규모가 성장하고 있다.

고혈압·이상지질혈증 치료 복합제(약제)의 경우, 대웅제약 '올로맥스', GC녹십자 '로타칸' 등이 해당된다.

녹십자(GC녹십자) '로타칸'은 고혈압 치료 성분인 '칸데사르탄'과 고지혈증 치료성분인 '로수바스타틴'을 결합한 복합제이다. '칸데사르탄'은 혈관을 수축하는 물질 분비를 막아 혈압강하에 탁월한 효과가 있으며, '로수바스타틴'은 나쁜 지방 성분인 LDL-C(저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 수치를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

대웅제약 '올로맥스'는 안지오텐신Ⅱ 수용체 차단제(ARB) 계열의 올메사르탄과 칼슘채널차단제(CCB) 계열의 암로디핀, 그리고 스타틴(Statin) 계열의 로수바스타틴 성분을 한 알로 결합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