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오피니언 Medi pharm IN
서울대암병원에 생겨난 '특별한 화장실'의 정체는?…서울대암병원, '장루·요루 환자 위한 전용 화장실' 설치서울대암병원, '장루·요루 환자 위한 전용 화장실' 설치

서울대학교암병원에 특별한 화장실이 설치됐다.

서울대학교암병원은 지난달 10일 장루·요루 환자를 위한 전용 화장실을 설치했다.

장루와 요루는 수술 이후 일반적인 방법으로 배설을 할 수 없을 때, 임의로 만드는 구멍이다. 장과 요관을 복부로 유도해 체외로 대소변을 배출할 수 있게 돕는다.

환자들은 장루·요루에 연결된 배액 주머니를 정기적으로 비우고 교체해야한다. 다만, 공공화장실에서 이를 처리하기는 쉽지 않았다. 허리를 숙여 배액 주머니를 비우는 과정에서 오물이 튈 수 있고 세면대도 멀어 닦아내기 불편했다.

장루, 요루 화장실.

서울대병원은 이러한 환자의 불편함을 배려하는 마음을 담아 장루·요루 환자 전용 화장실을 마련했다. 특히, 장루·요루 환자가 많은 암병원에서 적극적으로 나섰다. 관련 내용을 담은 리플렛을 제작하고 후원금을 모았다.

양한광 서울대학교암병원장은 “최근 암병원은 새롭게 개발한 BI(Brand Identity) 메시지에 ‘당신과 함께합니다’를 담았다”며 “환자의 어려움을 이해하고 함께하겠다는 마음으로 장루·요루 화장실을 조성한 것처럼, 앞으로도 직원 및 암 환자들과 뜻을 모아 다양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장루·요루 전용 화장실은 대장암센터와 비뇨암센터가 위치한 서울대학교암병원 지하 1층에 마련됐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