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회 입법·법원 판례
[2021 국감]김원이 의원, 보건복지위 국정감사 돌입 "위드코로나 시대 재택치료 시스템 확충해야"…위드코로나 시행 후 무증상·경증환자 모니터링, 병원이송 시스템 확립 등 강조'코로나19 백신 오접종 사고 예방·접종기관 관리강화' 역설

국회 국정감사 첫날인 6일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보건복지위원회)<사진>은 '위드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면밀한 재택치료 시스템 확립 등을 주문했다.

이날 김 의원은 질병청 질의를 통해 “올해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무증상 환자 12만 3천여명 중 증상악화로 병원에 전원된 인원은 1만 9천명 이상”이라며 “이를 재택치료에 적용해보면 향후 가정내 격리 도중 16% 정도는 병원 이송이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비상상황에 대비해 여러 시나리오별로 대응책 세워놔야 한다“ 지적하며, 재택치료 시 면밀한 모니터링과 의료진 연계, 의료기관 이송체계 등의 재택치료 시스템을 확립할 것을 강조했다.

국회 국정감사 첫날인 6일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보건복지위원회)는 위드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면밀한 재택치료 시스템 확립 등을 주문했다.

이어 김원이 의원은 코로나19 백신 오접종 사고와 관련해 “현재까지 총 2천건 이상의 오접종이 보고됐고, 오접종으로 인한 이상반응 신고는 66건”이라며 “국민이 안심하고 접종을 마칠 수 있도록 사고예방과 접종기관 관리강화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국감 첫날 위드코로나 시행을 앞두고 정부당국의 면밀한 대응책을 주문한 김원이 의원은 둘째날인 7일에는 목포시 및 전남도 지역현안을 집중 질의할 예정이다.

의대없는 지역의 의대신설과 전남도 섬지역의 닥터헬기 이착륙장 증설, 지방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인프라 확충 등을 주제로 보건복지부와 질병청을 상대로 질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한편, 김원이 의원은 6~7일 보건복지부와 질병청 국감을 시작으로 8일 식약처, 13일 국민연금공단, 15일 국민건강보험공단 등 보건복지위 관련 부처에 대한 심도있는 질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