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harmacy Council Daily Pharmacy
존슨앤드존슨 비젼 '세계 시력의 날' 기념 '눈 건강 인식' 조사…대한민국 성인 3명 중 1명 코로나19 이후 시력악화 느꼈지만 '시력검사 인식' 낮아대한민국 성인 3명 중 1명 코로나19 이후 시력악화 느꼈지만 '시력검사 인식' 낮아

한국존슨앤드존슨 비젼 아큐브(대표 엘리자베스 리)가 ‘세계 시력의 날’을 맞아 전 세계 8개국 만 18세 이상 남녀 16,03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눈 건강 및 시력검사에 대한 인식조사(‘Prioritize Your Eyes’ Survey)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대한민국 성인 3명 중 1명(33%)은 코로나19 이후 시력 악화를 인지해 정확한 시력 확인 및 눈 검사가 필요한 상황이지만, 시력검사에 대한 인식과 시력검사 수행 비율은 우리나라가 다른 국가 대비 낮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1년 내 시력검사 수행 비율, 조사 참여국 중 최하위 수준

‘시력’은 눈 건강과 관련이 있고, 한번 나빠지면 다시 회복하기 어렵기 때문에 특별한 이상이 없어도 어릴 때부터 매년 정기적으로 정확한 시력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 최근 1년 내 시력검사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한 비율은 38%에 불과했다. 이는 조사 참여 국가 중 중국(36%)을 제외하면 가장 낮은 수치다. 1년 내 시력검사 수행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미국(48%)으로, 러시아(45%), 프랑스(44%), 독일(42%) 등이 뒤를 이었다.

81% 시력검사 계획 없어…3명 중 1명은 시력검사 필요성 몰라

최근 1년 동안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우리나라의 시력검사 수행 비율은 낮을 것으로 전망된다. 조사 결과 우리나라 응답자 중 81%는 정기 시력검사를 받을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이는 조사 참여 국가 중 가장 높은 수치로, 미국(64%), 영국(68%), 러시아(63%) 등에 비해 25% 가량 높다. 또한 우리나라 응답자 3명 중 1명(36%)은 시력검사를 받을 필요가 있는지 몰랐다고 답해 시력검사에 대한 인식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10월 두 번째 목요일은 '세계 시력의 날' 1년에 한 번 시력검사 권장

시력검사에 대한 인식은 낮음에도 우리나라 응답자의 88%는 오감 중 가장 잃기 두려운 감각으로 ‘시각’을 꼽았다.

한국존슨앤드존슨 비젼 아큐브 학술부 이영완 팀장은 “많은 이들이 소중하게 생각하는 시각을 지키기 위해서는 최소 1년에 한 번 정기적인 ‘시력검사’를 통해 ▲교정 후 시력이 1.0인지, ▲근시∙원시 등의 시력 저하나 난시는 없는지, ▲백내장∙녹내장 등의 발생 위험을 높이는 고도근시(-5.00D 이상) 가 나타나지 않는지 등을 확인하고 이를 교정하는 것이 좋다”며, “시력을 지키는 첫 번째 방법인 ‘시력검사’는 가까운 안경원에서 쉽고 빠르게 받아볼 수 있다”고 전했다.

아큐브 '세계 시력의 날' 인포그래픽.

매년 10월 두 번째 목요일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실명 및 시력손상 등에 대한 인식 증진을 위해 제정한 ‘세계 시력의 날’이다. 한국존슨앤드존슨 비젼 아큐브는 세계 시력의 날을 기념으로 눈 건강 및 시력검사 중요성을 담을 인포그래픽을 배포하고, 임직원 모금 및 세계 시력의 날 매출 일부를 기부하는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상연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