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오피니언 병원
고려대구로병원, '감마나이프 수술 1000례' 달성

고려대구로병원 감마나이프센터(센터장 권택현)는 지난 11월 2일 수술 1,000례를 달성했다. 2017년 2월 서울 서남부권 최초 감마나이프개소 약 4년 9개월 만이다.

감마나이프 수술은 두개골이나 두피를 절개하지 않고 강한 방사선의 하나인 감마선을 이용해 수술용 나이프를 사용하여 뇌신경 질환을 치료하는 첨단 방사선 수술법이다. 절개를 하지 않기 때문에 전신마취, 출혈, 감염 등에 대한 부담이 없고 수술 및 회복시간이 짧아 고령이나 수술 고위험 환자에게 특히 유용하다.

고려대구로병원 감마나이프 수술 1,000건 중 뇌전이암이 479건(47.9%)으로 가장 많았으며, 양성종양이 387건(40.6%), 뇌혈관 질환 및 기타질환 68건(9.6%) 등이 뒤를 이었다.

권택현 센터장은 “고려대구로병원 첫 도입 후 채 5년도 되지 않아 1,000례라는 쾌거를 달성했다”며 “앞으로도 감마나이프센터의 질적, 양적 성장을 목표로 꾸준히 정진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고려대구로병원은 2017년 2월 감마나이프센터 개소 후 뇌종양 및 뇌혈관질환의 방사선 수술 등 뇌신경 질환 치료에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