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한국다케다제약, '세계 환경의 날' 맞아 '반려나무' 200그루 양육 및 나눔…'임직원들 직접 양육한 나무 나눔' 통해 '지역사회 및 소외계층과 함께 환경에 대한 관심' 환기'반려나무 나눔으로 매칭 기부된 나무 묘종 200그루 산불 피해지역에 식목' 예정

한국다케다제약(대표 문희석)은 국제구호개발 NGO 굿피플과 함께 6월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6월 한달간 반려나무 양육 및 나눔을 시작으로 산불 피해지역 식목까지 진행하는 사회책임활동(CSR)을 펼친다고 밝혔다.

한국다케다제약 임직원이 직접 참여하여 200그루의 반려나무를 화분에 직접 키우고 소외계층에게 전달하게 되는 ‘반려나무 입양 및 양육 봉사활동’은 참여한 임직원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에 환경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킴과 더불어 소외된 계층과 함께 환경에 대해 생각하고 실천한다는 데 의의를 두고 기획됐다.

임직원들이 키운 ‘반려나무’는 응원 메시지 카드와 함께 소외계층, 쉼터로 전달될 예정이다. 특히, 반려나무의 화분은 코로나19 이후 급증한 일회용품 중 한 종류인 폐페트병과 버려지는 마스크 원단을 업사이클링하여 만들어진 것으로 환경 보호의 의미를 더했다.

이번 활동을 통해 소외계층에 전달된 반려나무는 화분 한 개당 나무 묘종 한 그루로 매칭 기부돼 오는 10월 총 200그루의 나무가 산불 피해지역에 식목된다.

한국다케다제약, 세계 환경의 날 맞아 ‘반려나무’ 200그루 양육 및 나눔.

한국다케다제약 문희석 대표는 “세계 환경의 날을 맞이하여 다케다제약은 ‘하나뿐인 지구(ONLY ONE EARTH) 캠페인’을 통해 우리의 생활 습관을 돌아보고 지구를 위해 실천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살펴보고 있다. 이번 반려나무 양육 및 나눔 활동을 통해 한국다케다제약이 조금이나마 환경 개선에 기여할 수 있도록 임직원이 한마음으로 적극적으로 참여해 준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한국다케다제약은 앞으로도 환경과 소외된 계층을 위해 다양하고 적극적인 실천을 이어가겠다”고 했다.

한편, 한국다케다제약은 ‘인류를 위한 보다 건강한 삶, 전 세계를 위한 더 나은 미래(better health for people, brighter future for the world)’라는 미션을 실현함에 있어 지속적으로 사회책임활동과 ESG 경영을 실천해 왔다.

본사 차원에서 2013년부터 제약업계 최초로 바이오 PE 병 1차 포장재를 고혈압치료제 및 기타 경구용 제제에 사용하고 있으며, 2019년부터는 탄소중립을 유지하는 것 외에도 2025년까지 공장과 내부 운영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40%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는 등 환경을 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이상연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