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동국제약, '치센과 함께하는 치질 바로 알기' 캠페인…'여름철 치질 관리 위한 생활 수칙' 제안여름철 치질 관리 위한 생활 수칙 준수·증상 초기부터 '먹는 치질약' 통한 관리 강조

동국제약(대표이사 송준호)은 더운 날씨로 인해 치질 증상이 더욱 악화되는 여름을 맞아, ‘치센과 함께하는 치질 바로 알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여름철 치질 관리를 위한 생활 수칙’을 제안했다.

동국제약은 여름철에 치질 관리를 위해 ▲충분한 수분과 식이섬유 섭취 ▲규칙적이고 가벼운 운동 ▲변기에 오래 앉아있지 않기 ▲디오스민 성분의 먹는 치질약으로 항문 혈관 관리 등 생활 수칙을 준수할 것을 제안했다. 또한, 음주 시 항문 주변의 모세혈관이 확장되고, 피가 고여 항문 주변이 부으며 치질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술을 삼가할 것을 권했다.

여름철에 치질이 악화되는 이유는 배변습관의 급격한 변화 및 항문 혈관과 관련이 높다. 더위로 인한 피로와 스트레스가 증가하면 장 운동의 기능이 저하되어 변비나 설사와 같은 증상이 반복적으로 나타날 수 있다.

동국제약, '치질 바로 알기' 캠페인.

더위로 차가운 음식을 자주 섭취하면 설사가 잦아지고, 항문선이 세균에 오염되어 치질 증상을 악화시키거나 염증을 발생시킬 수 있다.

반면 땀을 많이 흘리면 체내의 수분 부족으로 변이 충분히 커지지 않거나 딱딱해져서 변비가 생기기도 쉽다. 변비 증상으로 대변을 볼 때 힘을 과도하게 주거나 장시간 변기에 앉아 있는 자세가 항문 혈관을 확장시켜 치질이 발생할 수 있다.

동국제약 마케팅 담당자는 “여름철에 치질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가 많아 치질 관리의 필요성을 전달하기 위해 ‘질환 바로 알기 캠페인’을 진행 중”이라며 “생활습관을 바로잡으면 치질을 예방하거나 경증 증상이 완화될 수도 있지만, 이와 더불어 치센처럼 입증된 ‘먹는 치질약’으로 증상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