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한국MSD, 키트루다와 함께하는 '약속 챌린지' 사내 캠페인 전개 '지속적 적응증 확대로 혁신적 여성암 포트폴리오 구축'…10월 '유방암 예방의 달' 맞아 '삼중음성 유방암 환자 응원' 위해 기획'지속적 적응증 확대로 혁신적 여성암 포트폴리오' 구축…더 나은 내일 응원한다는 약속 담은 손깍지 사진 공유하며 응원 메시지 전달

MSD의 한국 지사 한국MSD(대표 케빈 피터스)는 10월 유방암 예방의 달을 기념해 삼중음성 유방암(Triple-Negative Breast Cancer, TNBC) 환자를 응원하기 위해 키트루다와 함께하는 ‘약속 챌린지’ 사내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약속 챌린지 캠페인(Pinky Promise Challenge)은 삼중음성 유방암에 대한 사내 인식을 증진하고 유방암 환자들에게 더 나은 삶에 대한 희망을 전하기 위해 기획됐다.

유방암을 상징하는 핑크리본과 삼중음성 유방암 환자의 더 나은 내일을 응원하는 약속의 의미를 담아 서로 새끼손가락을 걸고 약속하는 손 모양을 결합해 이미지를 구성했다.

한국MSD 임직원들은 10월 한달간 캠페인에 참여하며 가족, 친구, 동료와 함께 유방암 환자들을 응원하겠다는 약속을 사진에 담아 온∙오프라인 채널에 공유한다.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 한국MSD 사옥에서 임직원들이 ‘약속 챌린지 캠페인(Pinky Promise)’에 참여하고 있다.

캠페인에 참여한 임직원들은 “유방암으로 고생하는 환자분들이 하루 빨리 회복되기를 바랍니다”, “유방암 환자분들에게 더 나은 내일이 펼쳐지길 응원합니다”, “키트루다가 유방암 환자분들의 내일을 약속드릴 수 있기를 바랍니다” 등의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삼중음성 유방암은 에스트로겐 수용체(ER), 프로게스테론 수용체(PR), 사람 표피성장인자 수용체 (HER2) 등 3가지 수용체의 발현이 모두 음성인 유방암을 말한다. 전체 유방암 환자의 15~20%에서 나타나며, 타 유형의 유방암에 비해 50세 미만의 젊은 환자 비율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한국MSD 임직원들이 가족, 친구, 동료와 함께 유방암 환자들을 응원하겠다는 약속을 사진에 담았다.

또한, 국소 재발 및 원격 전이가 흔하고, 비특이적 항암치료 외 호르몬 및 표적 치료가 도움이 되지 않아 환자들이 겪는 어려움이 큰 질환이었다.

한국MSD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인포그래픽을 사무실에 게재해 질환 인식 개선에도 힘썼다.

한국MSD 항암제사업부 김성필 전무는 “10월 유방암 예방의 달을 맞아 다른 유방암 아형보다 덜 알려져 있어 더 고충을 느낄 삼중음성 유방암 환자분들을 위해 질환 인지도를 증진하고 환자분들의 더 나은 내일을 만드는데 기여하고자 약속 챌린지 캠페인을 기획했다”면서 “한국MSD는 앞으로 환자분들이 치료를 통해 다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하며, 치료 옵션이 제한적이었던 삼중음성 유방암을 비롯해 난소암, 자궁내막암, 자궁경부암 등 여성암에 키트루다의 혁신적인 치료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의약팀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약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