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법령·정책 행정·법령·정책
백종헌 의원, '소아 필수 의료 체계 강화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저출생 극복 위한 소아필수 의료체계 강화 필요성' 정책 토론회 개최'저출생 극복 위한 소아필수 의료체계 강화 필요성' 정책 토론회 개최

국민의힘 백종헌 국회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은 오는 7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저출생 극복을 위한 소아필수 의료체계 강화의 필요성’ 정책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백종헌 의원.

백종헌 의원<사진>은 “이번 정책 토론회는 최근 통계청에서 발표한 합계 출산율 역대 최저 기록달성과 함께 소아청소년과 기피 현상이 더욱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소아 필수 의료체계의 현실을 짚고 해법을 논의하면서 저출생 위기 극복을 위한 대안을 찾기 위해 기획됐다”고 강조했다.

토론회에서 발제에 나설 김지홍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 이사장(강남세브란스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은 “의료기관의 병상 부족 문제보다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지원율 급락에서 시작된 수련병원들의 전문 인력 공백과 진료 축소가 급속히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에 주목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복지부는 최근 발표한 ‘필수의료 종합대책’을 통해 소아청소년과 위기에 대한 지원안을 내놨지만, 이는 실질적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소아청소년 건강을 위한 안전망이 무너지지 않도록 전담 전문의 지원 등 책임 있는 정책들이 신속하고 지속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김지홍 이사장의 발제와 함께 김한석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 기획이사(서울대어린이병원 원장)가 진행을 맡고, 보건복지부 이민정 필수의료총괄과 사무관, 강민구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임지혜 쿠키뉴스 기자 등이 참여하는 종합토론도 이어질 예정이다.

토론회를 주최한 백종헌 의원은 “필수 의료 분야인 소아청소년과의 전문 인력 공백과 진료 축소가 급격히 진행되는 상황 속에서도 정부도 다양한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며 “이번 정책 토론회에서 이 같은 정부의 발걸음에 맞춰 국회와 정부, 학계, 산업계가 함께 소아 필수 의료체계를 강화하고 저출생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