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동국제약, '치센과 함께하는 치질 바로 알기 캠페인' 진행…항문 혈관 문제로 발생하는 치질, '증상 초기부터 적극적 관리 필요성' 강조코리아리서치 설문조사 결과, 치질 증상자 2명 중 1명 방치 중으로 나타나

동국제약(대표이사 송준호)은 이달 9일 서울시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치질 질환에 대한 정보를 전달하고, 증상의 방치율을 낮추자는 취지로 ‘치센과 함께하는 치질 바로 알기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치질이 항문 혈관의 문제로 발생한다는 점을 명확하게 알리고 특히, 발생 부위가 민감해 방치하는 경우가 많아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점을 전달하기 위해 마련했다.

실제 동국제약이 지난 해 의뢰한 코리아리서치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치질 증상자 중 41.9%가 ‘아무 대응을 하지 않는다’고 응답했고, 6.7%는 ‘민간요법 같은 자가치료를 한다’고 답해, 치질 증상에 2명 중 1명(48.6%)이 방치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효과적인 메시지 전달을 위해 치질이 항문 혈관의 문제이며, 항문 주변의 정맥에 피가 몰려 발생한다는 점을 칠판 소품을 활용해 선생님이 알려주는 것 같은 모습으로 연출했다.

동국제약, '치센과 함께하는 치질 바로 알기 캠페인' 진행(자료 동국제약 제공).

또한, 높은 방치율 수치도 도표로 보여주고, 치질은 만성질환으로 초기부터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된 의약품으로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점을 메시지 보드를 활용해 강조했다.

동국제약 마케팅 담당자는 “치질은 항문 혈관의 문제로 위생의 문제가 아님에도 이를 숨기거나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며, “증상에 대해 꾸준히 관심을 가지고, 생활 습관 개선과 함께 초기부터 치센과 같은 먹는 치질약을 통해 항문 주위의 혈관 탄력과 혈액 순환을 관리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동국제약의 먹는 치질약 치센은 유럽에서 개발된 식물성 플라보노이드 구조인 디오스민(diosmin) 성분의 치질약이다. 혈관 탄력 개선 및 모세혈관의 투과성을 정상화시켜 주고, 항염 작용 및 항산화 작용을 통해서 치질로 인한 통증, 부종, 출혈, 가려움증, 불편감 등 증상을 개선시켜 준다. 치센은 일반의약품으로 가까운 약국에서 처방전 없이 구입 가능하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