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대한치주과학회·동국제약, '제15회 잇몸의 날' 개최…'건강한 잇몸 위한 대한치주과학회 3.2.4 수칙' 발표'잇몸병과 피부질환간 관련성 보여주는 연구' 소개…잇몸병 있으면 피부질환(건선) 발생 위험 11% 증가

대한치주과학회(회장 계승범)와 동국제약(대표 송준호)은 23일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잇몸이 건강하면 피부질환 위험성 감소’라는 주제로 ‘제15회 잇몸의 날’ 행사를 진행했다.

올해는 건선 피부질환과 잇몸병의 관련성을 알리고 흡연, 음주, 잘못된 식습관과 같은 환경적인 요인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또한 3월 24일 숫자를 활용한 생활 지침 '건강한 잇몸을 위한 3.2.4 수칙'도 제시했다.

첫 번째 발표에서 서울성모병원 치주과 박준범 교수와 서울성모병원 피부과 이지현 교수는 공동 연구를 통해 치주 상태가 건선과 같은 피부질환 발병에 연관성이 있다고 확인했다. 건선은 만성 염증성 질환으로 국내 전체 인구의 0.5%~1% 정도가 겪고 있다. 두피, 얼굴에 많이 나타나 사회생활에 제약이 있을 뿐 아니라 완치율이 낮아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린다.

이번 연구는 국민건강보험 건강검진 데이터를 활용해 2009년 1월부터 12월까지 치주질환이 없는 약 860만명, 치주질환을 가진 약 100만명을 대상으로 건선 피부질환 발생을 9년간 추적 관찰했다. 연구 결과, 치주질환이 있는 경우, 건선 발생 위험이 11%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치주질환이 있으면서 흡연까지 하는 경우 건선 발생 위험은 26.5%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연구는 치주질환이 건선 질환의 잠재적 위험 인자(risk factor)로 작용할 수 있음을 시사하며, 흡연 역시 건선의 독립적인 위험 요소로 볼 수 있음을 보여줬다.

발표자 박준범 교수는 “본 연구는 건선 피부질환에서 잇몸병의 영향을 대규모 인구를 대상으로 분석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또 다른 연구에서는 잇몸출혈이 있을 시 아토피 발병 위험이 14% 증가하는 것으로 밝혀지는 등 잇몸병이 피부질환을 일으키거나 증상을 촉진할 수 있으므로 올바른 잇몸관리를 통해 피부질환을 포함한 다양한 전신질환의 위험성을 낮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두 번째로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치주과 조영단 교수는 ‘후성유전학 관점에서 본 잇몸병과 피부질환’을 발표했다. 잇몸병과 치주질환의 관계를 일반병리학적 질병 발생 기전으로 설명했으며 특히 환경적인 요인과 관련해서 후성유전학(epigenetics)을 바탕으로 전달했다.

세균에 의해 시작되는 치주염의 경우 치주조직에서 면역학적인 이상을 일으키고, 그 결과 많은 종류의 세포 간 전달물질이 발생한다. 세포 간 전달물질은 주변 치주조직이나 피부세포에 영향을 미치게 되어 각각 치주질환 또는 피부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고 발표했다. 매개가 되는 신호전달물질은 유전적인 원인에 기반해 영향을 받게 된다.

후성유전학은 DNA(유전자) 염기서열의 변화 없이 유전자 기능에 변화가 나타나는 것을 의미한다. 생활 습관, 운동, 스트레스와 같은 환경적 요인이 우리 세포 안의 유전 정보에 영향을 끼치고, 세대를 거쳐 유전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조영단 교수는 이 같은 후성유전학 관점에서 첫번째 발표와 연계해 피부질환과 치주질환(건선)의 관련성을 설명했다. 건선과 치주질환 모두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대표적인 질환으로 보고, 흡연, 음주, 잘못된 식습관 등 두 질환을 일으키는 환경적인 공통요인이 있다고 밝혔다.

즉, 흡연, 음주 또는 나쁜 식습관 등 환경적 요인의 차이가 세포반응과 면역반응에 차이를 만들어 결과적으로 치주질환이나 피부질환의 발현에 개인차를 야기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흡연은 염증을 쉽게 유발하거나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잇몸 건강을 위해서는 정기적인 스케일링 및 구강검진 필요함을 강조했다.

세 번째로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치주과 김성태 교수는 잇몸관리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하며 건강한 잇몸을 위한 3.2.4 수칙의 배경을 설명했다. 또한, 연 1회 스케일링 보험 적용 대상을 만 15세 이상으로 확대할 것과 만 40세 이상 연령층에 대한 연 2회 스케일링 보장과 같은 정책을 제언하기도 했다. 구강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인 청소년들과 잇몸병 위험이 크게 증가하는 40대 이후 연령층의 잇몸병 예방과 조기 치료를 위한 정책적인 지원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대한치주과학회 계승범 회장과 임원진은 지난해에 이어 ‘건강한 잇몸을 위한 3.2.4 수칙’을 발표했다. 기본적이고 간단해 보이지만 소홀히 하기 쉬운 것들이라 꾸준히 반복해 습관이 되게끔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건강한 잇몸 위한 대한치주과학회 3.2.4 수칙>

3: 하루에 세(3)번 이상 칫솔질

2: 일년에 두(2)번 스케일링

4: 사(4)이사이 치간칫솔

‘하루 세번 이상 칫솔질’의 칫솔질 횟수는 식사와 관련이 있다. 식후 칫솔질로 치아 사이의 음식물 찌꺼기를 제거해 줘야 치태가 생기는 것을 막고, 구강 내 미생물의 양을 줄일 수 있다. 충분한 시간을 두고 구석구석 이를 닦아야 하며 식후 뿐만 아니라 자기 전에도 칫솔질을 하는 것이 좋다. ‘일년에 두 번 스케일링’은 1년에 2회 이상 구강 건강 상태를 점검하자는 의미로, 정기적인 치과방문을 통해 구강검진과 더불어 잇몸 상태를 확인하고 관리하는 것의 중요성을 담았다.

제15회 잇몸의 날. 대한치주과학회·동국제약, '제15회 잇몸의 날' 개최.

‘사이사이 치간칫솔’의 내용은 칫솔질 뿐만 아니라 치실, 치간칫솔 등의 보조기구를 활용해 꼼꼼한 구강 건강 관리를 해야함을 의미한다. 잇몸병이 진행되었거나 임플란트 치료를 받은 경우에는 치아 주변, 특히 이와 이 사이에 치태 침착이 많고, 일반 칫솔로는 제거하기 힘든 경우가 많아 치간 칫솔의 사용이 필요하다.

대한치주과학회 계승범 회장은 “올해에도 잇몸병과 전신질환의 관계를 살피고, 특히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리는 피부질환을 적극적인 잇몸 관리를 통해 줄일 수 있음을 전달했다”며 “’잇몸의 날’ 대국민 캠페인을 통해 정책 제언이나 ‘3.2.4’수칙과 같은 생활 습관 제안 등 국민들의 잇몸 건강 관리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동국제약 송준호 대표이사는 "’잇몸의 날’은 잇몸병과 다양한 전신질환 간의 관계를 밝히는 다양한 연구를 통해 더 많은 일반인들이 잇몸 관리의 중요성을 알아 갈 수 있는 뜻깊은 캠페인”이라며 "앞으로도 ‘잇몸의 날’이 잇몸병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환기시키고, 잇몸병 관리를 위한 실천을 독려할 수 있는 대국민 캠페인이 될 수 있도록 함께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치주과학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진행할 수 없었던 의료 취약계층을 위한 재능기부활동, ‘사랑의 스케일링’을 3년 만에 재개했다. 지난 16일 한양여자대학교에서는 대한치주과학회와 한양여자대학교 치위생과, 동국제약 인사돌플러스 사랑봉사단이 함께하는 재능기부활동, ‘장애인을 위한 사랑의 스케일링’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대한치주과학회 회원들과 한양여자대학교 치위생과 학생들은 팀을 이뤄 성분도복지관 발달장애인 서비스 참여자 70여명에게 스케일링(치석 제거)과 칫솔질 교육을 진행했다.

성분도복지관은 일반업체의 취업이 어려운 중증 장애인들에게 직업 훈련과 고용기회를 제공해 자립의 기반을 마련해 주고 있다. 또한 동국제약 직원들로 구성된 인사돌플러스 사랑봉사단은 행사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훈련생 인솔, 현장 정리 등 지원 활동과 함께 이들의 점심식사를 제공했다. 이번 해에는 무역기업, 현진인터내셔널에서 의미 있는 행사에 동참하고 싶다며 마술쇼와 오후 소풍의 간식을 지원해 주기도 했다.

이와 함께, ‘잇몸의 날’ 주간을 맞아 수련교육기관 및 보건소 ‘잇몸병 대국민 공개강좌’도 함께 진행했으며, SNS 채널에 잇몸병과 피부질환 간의 관련성을 알리는 카드뉴스를 게시하는 등 온오프라인을 통한 대국민 홍보활동도 병행하고 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